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생리컵 국내 판매 첫 허용...주의할 점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2-07 22:43
앵커

그동안 해외나 해외 직구사이트에서만 살 수 있었던 생리컵의 국내 판매가 처음 허용됐습니다.

생리대 유해성 논란 속에 여성들은 환영하는 분위기인데 사용할 때 주의할 점도 있습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여성들 수요는 있었지만 우리나라에서 살 수 없었던 생리컵을 조만간 시중에서 볼 수 있게 됐습니다.

식약처가 처음으로 국내 생리컵 판매를 허용했습니다.

통관 등을 거쳐 이르면 다음 달쯤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안세인 / 경기도 의정부시 호원동 : 생리대 논란이 있기 전부터 생리컵에 대해 알고 있었는데 여성 입장에서 당연한 일이기도 하고 반갑고 환영하는 입장입니다.]

이번에 허가된 제품은 미국 펨캡사가 만든 '페미사이클'로 미국과 캐나다, 유럽 등 10여 개 나라에서 판매되고 있습니다.

식약처는 세포독성이나 피부 자극, 중금속 등 안전성과 활동성이나 편안함 등 유효성을 평가해 허가를 결정했습니다.

생리대 유해성 논란 속에 처음 판매가 허용된 만큼 사용할 때 주의할 점도 있습니다.

[박선미 / 여성환경연대 활동가 : 여성들은 월경 용품에 대한 선택성이 생겼고 활동성이 좋아지고. 하지만 아무래도 올바른 사용법 숙지와 부작용에 대한 모니터링이….]

생리컵을 올바르게 사용하기 위해선 우선 자기 몸에 맞는지 살펴야 합니다.

실리콘 알레르기 반응이 있거나 청소년이나 출산 경험이 없는 여성은 전문의와 상담한 뒤 사용하는 게 좋습니다.

또 재사용하는 만큼 사용 전후로 깨끗하게 소독하고 2년 마다 새 제품으로 바꾸는 게 바람직합니다.

드물긴 하지만 갑자기 고열이나 설사, 어지러움이 나타나면 사용을 중단해야 합니다.

YTN 최아영[cay2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