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과학계 블랙리스트 '80여 곳' 기고문까지 뒤졌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2-07 22:17
앵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국정원 동원 불법 사찰 혐의를 조사하는 검찰이, 과학기술계 블랙리스트에 오른 학회와 단체가 80여 곳에 이른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검찰은 우병우 전 수석에 대한 다섯 번째 소환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권남기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박근혜 정부 시절 작성된 과학기술계 블랙리스트에는 관련 단체 80여 곳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YTN 취재 결과, 국정원이 한국과학기술단체 총연합회 소속 학회와 연구기관 600여 곳을 넉 달 동안 뒷조사했고, 이 가운데 80여 곳을 추려 지난해 6월쯤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한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당시 국정원은 국정교과서 등 정부 정책에 비판적인 단체를 골라 블랙리스트를 만들었는데, 학회가 낸 성명서부터 단체 회원 개인의 언론 기고문까지 샅샅이 뒤져 정치 성향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우병우 전 수석이 있던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지난해 2월 국정원에 한국과학기술단체 총연합회 회원들의 정치성향을 조사하라고 지시한 정황을 파악하고 수사를 해왔습니다.

당시는 김대중 정부 시절 환경부 장관을 지낸 김명자 씨가 총연합회 회장에 내정됐을 때입니다.

최근 이와 관련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은 김명자 회장은 YTN 취재진에게 자신은 피해자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김명자 / 한국과학기술단체 총연합회 회장(어제) : 과학기술계 블랙리스트가 있다는 뉴스를 보고 놀랐고요. 앞으로 이런 일은 없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에 대해 김명자 회장이 조사 과정에서 피해 사실이 있었다고 말하는 등 의미 있는 진술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관련 수사를 진행한 뒤 우병우 전 수석을 다섯 번째로 불러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YTN 권남기[kwonnk09@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