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원세훈, 이번에는 국정원 돈 빼돌린 혐의 포착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2-01 11:52
앵커

이명박 정부 당시 온라인 댓글을 통해 여론을 조작을 조작하는 등 정치 개입 혐의를 받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이번에는 국정원 공작금을 이용해 퇴임 이후의 자리 마련을 시도하고 국정원 소유 건물 안가에 호화 실내장식을 했다는 혐의가 포착됐습니다.

검찰은 해당 국정원 건물을 압수 수색하는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권남기 기자!

원세훈 전 원장이 국정원 공작금을 개인적으로 썼다는 정황이 포착됐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최근 검찰은 국정원 산하 연구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원과 원세훈 전 원장의 구치소 수용실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아시아태평양연구센터 기금에 200만 달러, 한화 20억 원 상당을 보내도록 지시했다는 자료를 국정원 측에서 넘겨받아 수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돈은 국정원 특수활동비의 일종인 해외공작금인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검찰은 이와 관련해 신기욱 스탠퍼드대 아태연구소장과 남성욱 전 전 국가안보전략연구원장을 최근 불러 당시 송금 배경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2013년 퇴임 이후 스탠퍼드대에 객원 연구원으로 가려는 계획을 세우고, 자리 마련을 위해 국정원 자금을 기부하게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앵커

퇴임 뒷자리 마련을 위해 국정원 자금을 쓰게 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는 건데, 이런 공작금을 또 개인적으로 썼다는 정황도 있다고요?

기자

원 전 원장이 재임하던 지난 2010년 10억 원 가까운 국정원 자금을 개인적으로 빼돌려 서울 도곡동 안가를 호화롭게 꾸민 정황이 드러나 검찰이 수사 중입니다.

지상 18층 높이의 해당 건물은 국정원 소유로 앞서 압수수색을 당한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등이 함께 입주해 있습니다.

검찰은 당시 국정원 예산 업무를 담당 관계자 등으로부터 원 전 원장의 지시에 따라 해당 빌딩 최상층에 실내장식 공사를 하고 가구를 비롯한 고급 집기를 들여놨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호화 실내장식을 한 집은 공사 이후 주로 원세훈 전 원장 부인인 이 모 씨가 지인들과 모임을 하는 등의 사적 목적에 쓰였다는 진술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고가의 집기를 갖춘 도곡동 안가가 원 전 원장 부인의 강한 요구로 마련된 정황도 포착하고, 부인 이 씨도 횡령 등 공범으로 입건해 수사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국정원을 동원해 정치에 개입했다는 혐의부터 시작해 이제 세금인 공작금을 개인적으로 썼다는 정황까지, 원세훈 전 원장을 둘러싸고 너무나 많은 의혹이 터져 나오는데요.

원 전 원장을 상대로 한 손해배상소송이나 고발도 잇따르고 있다고요?

기자

다양한 혐의를 받다 보니, 그만큼 여러 종류의 단체와 기관에서 원 전 원장에게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며 법적 조처를 하고 있습니다.

먼저 배우 문성근 씨와 개그우먼 김미화 씨 등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 '블랙리스트'에 포함된 문화예술인들이 원세훈 전 원장과 국가, 이명박 전 대통령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습니다.

또, 국정원이 반값 등록금 집회 관련 보도를 통제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전국언론노동조합 등 4개 단체가 통제 의혹 방송사의 당시 보도 책임자들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검찰에 고발했고요.

당시 국정원이 일부 야권 지자체장들을 대상으로 사찰을 진행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자치단체장 11명이 불법 사찰 혐의를 수사해 달라며 이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앵커

고발 대상에 원 전 원장과 함께 이명박 전 대통령의 이름도 자주 보입니다.

검찰인 원세훈 전 원장의 불법 행위를 계속 살피다 보면, 결국 당시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어느 선까지 흘러갔는지 수사를 확대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는데요?

기자

검찰은 최근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의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 수색했습니다.

김 전 비서관은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정치 개입을 하는 과정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전달하는 등 청와대와 군 사이의 메신저 역할을 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 수사가 당시 국정원과 국방부를 넘어 이제 청와대 인사로까지 확대된 것이 아니냔 평이 나옵니다.

국정원과 국정원의 보고가 어디까지 올라갔는지 규명하는 것이 숙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원세훈 전 원장이 개인 비리 혐의로까지 수사를 받는 만큼 원 전 원장의 압박감도 더욱 심해졌을 것으로 보입니다.

원 전 원장의 진술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입니다.

검찰은 이에 대해 현재 수사는 원 전 원장 혐의 관련 내용이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