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사고 나도 아무도 몰랐다"...방치된 특성화고생의 죽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1-22 17:20
앵커

공장으로 현장 실습을 나갔던 특성화고 학생이 일상적인 불법 초과 노동에 시달리던 끝에 최근 사고를 당해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런데 YTN이 확보한 CCTV 영상을 보면 사고 당시 학생 주변에 관리 직원조차 없는 등 공장의 안전 관리가 엉망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생수 공장에서 현장실습을 하고 있던 특성화고 학생 이 모 군이 분주하게 자동화 기계 주변을 돌아다닙니다.

그런데 기계 하나가 갑자기 오작동을 일으키고 이 군은 다급하게 다가가 이곳저곳을 살펴봅니다.

바로 그때 거대한 기계가 갑자기 내려오고, 학생은 기계에 끼어 빠져나오지 못합니다.

학생이 고통받으며 의식을 잃어가기까지 몇 분이 흘렀지만, 같이 일하던 직원들은 아무것도 모른 채 본인의 일을 하고 있습니다.

사고가 나면 자동으로 울려야 할 비상벨이 공장 안에 아예 없었기 때문입니다

[사고 공장 관계자 : 없었던 것으로 생각이 돼요. (비상) 벨이 울렸다는 얘기는 저는 듣지는 못했거든요.]

실습생에 불과한 이 군 가까이에 해당 업무를 책임지고 학생을 관리해야 하는 직원도 없었습니다.

[이 모 씨 / 사고 학생 아버지 : (얼마 전에 아들이) 하는 소리가 '아빠, 나한테 가르쳐주던 부장인가 그분이 월요일 아침에 보니까 보따리 싸서 집에 가버렸어.' 그만뒀다고. 사수예요. 그 사람이. '그러면 그 사람이 없으면 누가 (기계를) 고치는데?' '내가 해.']

또 현장실습에 나간 특성화고생은 하루 최대 8시간까지만 일을 시킬 수 있다는 규정은 아예 무시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경희 / 민주노총 제주본부 노무사 : 현재 확인한 결과로는 하루에 12시간 이상씩 근무를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고요. 그에 대해서는 근로기준법 위반 관계가 있는 상황입니다. (이것만으로도) 처벌이 가능합니다.]

회사 측은 큰 문제로 인식조차 하지 않습니다

[사고 공장 관계자 : 이 단순 작업에 우리 공장에서 둘이 붙어 앉아서 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잖아요. (초과 노동 부분은) 엄밀하게 잣대를 들이대면 맞는 말씀이긴 한데 대부분 (회사가) 그 규정을 지키면서까지 일을 하는 것이 쉬운 일이겠느냐는 생각은 듭니다.]

이 군은 사고 후 병원 중환자실로 옮겨졌지만 결국 10일 만에 꽃다운 삶을 마감했습니다

YTN 김주영[kimjy081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