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살아있는 사람 폐 이식 국내 첫 성공 "이제 숨차지 않아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1-19 05:16
앵커

폐 기능을 거의 잃은 딸이 부모의 폐를 이식받아 건강을 회복하고 있습니다.

뇌사자의 폐가 아닌 살아있는 사람의 폐를 이식받은 국내 첫 사례인데 폐 이식을 기다리는 300여 명의 말기 폐 부전 환자에게 희망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임상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부모님 손을 잡고 병동을 거니는 20살 오화진 씨.

평범한 일상이지만 얼마 전까지만 해도 화진 씨에게는 힘든 일이었습니다.

폐가 기능을 거의 하지 못해 조금만 움직여도 숨이 차 제대로 걷기 힘들었고 지난해에는 심정지까지 올 정도로 건강이 나빴기 때문입니다.

[오화진 / 폐 이식 수술 환자 : 수술 전에는 한 걸음 두 걸음에도 숨차고 그랬는데 수술 후에는 숨도 안 차고 몸이 홀가분해졌어요.]

화진 씨는 부모님으로부터 폐 일부를 받는 생체 폐 이식 수술을 받았습니다.

기능이 거의 떨어진 화진 씨의 폐를 모두 제거하고 아버지 폐의 오른쪽 아랫부분과 어머니 폐의 왼쪽 아랫부분을 이식받은 겁니다.

[김해영 / 어머니 : 많이 회복되고 나니까 대학도 새로 가고 대학생활도 하고 또 하고 싶은 일 하고 그렇게 살았으면 좋겠어요.]

그런데 이번 수술은 엄밀하게 보면 불법입니다.

현행 장기이식법에는 뇌사자가 아닌 살아있는 사람의 폐를 이식하지 못하게 돼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화진 씨는 언제 다시 심장이 멈출지 알 수 없는 위급한 상황이었고 의료진은 수차례 긴급회의를 연 끝에 수술을 결정했습니다.

정부도 장기이식 윤리위원회를 열어 사실상 수술을 허용했습니다.

[박승일 / 서울아산병원 흉부외과 교수 : 뇌사자의 폐 기증만 기다리다 돌아가시는 많은 분에게 치료의 새로운 선택을 제공하는 의미가 있고.]

생체 폐 이식 수술은 지난 1993년 미국에서 시작해 전 세계적으로 400건 이상 시행됐고 일본도 매년 10건 이상 수술을 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 폐 이식을 기다리는 말기 폐 부전 환자는 모두 300여 명.

이번 수술이 장기이식법 개정으로 이어져 합법화되면 기약 없이 뇌사자의 폐 이식을 기다리는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YTN 임상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