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좋은뉴스] '백신 기부 캠페인' 구상하고 제안한 여고생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1-07 06:33
현재 이비인후과 의사회에서는 예방접종 3건당 개도국 어린이 1명에게 백신을 기부하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데요.

'원포쓰리'라 불리는 이 기부 캠페인을 처음 구상하고 제안한 건 한 여고생이었습니다. 그 주인공, 화면으로 만나보시죠.

경기여고 2학년 오세인 양.

지난 2013년, 신발 한 켤레를 팔면 다른 한 켤레를 기부하는 한 신발업체의 판매방식을 알게 됩니다.

오양은 이비인후과 의사였던 아버지에게 비슷한 기부방식을 제안했고, 이때부터 예방접종 3건당 무료 백신 한 개를 기부하는 캠페인이 시작됐는데요.

이 캠페인은 입소문을 타고 대한이비인후과 의사회의 동참을 끌어냈습니다.

현재 전국 이비인후과 의사 151명이 캠페인에 참여했고 약 4만여 명의 아이들이 혜택을 받았는데요.

배운 것을 실천하고 싶었던 한 여고생의 작은 아이디어가 많은 어린이를 질병의 고통으로부터 지켜내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