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영학, 사이코패스 성향"...천사 아빠 가면 뒤 이중생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0-13 16:01
앵커

딸 친구에게 수면제를 먹이고 추행한 뒤 숨지게 한 이영학은 반사회적인 인격 장애인 이른바 '사이코패스' 성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딸밖에 모르는 천사 아빠라는 모습 뒤에는 과도한 성 욕구와 폭력성이 숨겨져 있었습니다.

차정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영학이 SNS에서 주고받은 대화 내용입니다.

성관계를 암시하는 메시지를 연달아 보내는가 하면, 저속한 표현과 함께 온몸에 문신을 한 사진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성 기능 장애를 겪고 있던 이영학은 평소 과도하게 성에 매달려 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집에서는 각종 음란기구와 성관계 동영상이 대거 발견됐고, 숨진 아내 최 씨에게도 성적으로 집착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영학은 경찰 조사에서 아내 최 씨가 숨지면서 성 욕구를 해소할 상대를 물색하다가, 쉽게 접촉할 수 있는 딸 친구를 대상으로 정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영학 / 살인·시신 유기 혐의 피의자 : 죄송합니다. 제가 아내가 죽은 후 계속 약에 취해있었고 한동안 제정신이 아니었습니다.]

경찰 분석결과 이영학은 반사회적 인격장애인 이른바 사이코패스 성향도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장애로 따돌림을 당한 경험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는 겁니다.

특히 이런 사이코패스 성향이 남들을 속여 후원금을 받아내고, 잔혹한 범행을 숨기려 한 수법에도 반영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공정식 /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 이중생활을 남들에게 들키지 않고 오랫동안 해왔다는 점, (그리고) 처음에 범죄를 은폐하기 위한 노력을 많이 했죠. 그다음에 범행했음에도 불구하고 죄책감이 크게 나타나지 않는다는 점….]

'어금니 아빠'라는 별칭으로 가족밖에 모른다던 평가를 받았던 이영학은 충격적인 이중생활 속에 결국, 여중생 살해범으로 전락하고 말았습니다.

YTN 차정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