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MB 국정원' 세무조사 사주...국세청 조사
Posted : 2017-10-12 19:57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이른바 'MB 블랙리스트'에 오른 가수 윤도현 씨의 소속사 세무조사를 사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최근 이명박 정부 당시 국세청 조사국장을 지낸 김연근 전 서울지방국세청장을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김 전 청장을 상대로 지난 2011년 서울지방국세청이 국정원 요청으로 가수 윤도현 씨와 방송인 김제동 씨의 소속 기획사에 대한 세무조사를 계획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김 전 청장은 2년 전인 2009년에도 해당 기획사에 대한 세무조사가 한번 이뤄져, 이목을 끌 것을 우려해 실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국정원 적폐청산 TF 측은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정부비판 성향의 유명인 82명의 명단을 만들어 소속사 세무조사를 포함한 전방위 압박을 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