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유흥업소 합숙소인 줄 알았다" 이영학의 수상한 행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0-10 22:02
앵커

'어금니 아빠' 이영학의 행적은 의혹투성입니다

이웃들은 온몸을 문신으로 덮은 이영학이 고급 차를 몰고 집안에는 젊은 여성들이 상주하면서, 유흥업소 관련된 일을 하는 사람으로 알았다고 증언합니다.

양시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중랑구의 이영학이 살던 자택입니다.

이웃들은 월세 90만 원짜리 이곳이 일반 가정집으로 보기에는 미심쩍은 부분이 많았다고 증언합니다.

평소 배달 음식을 자주 시켰는데, 기본 5~6인분 이상이었고, 집안에는 젊은 여자들이 상주했다는 것입니다.

특히 변변한 직업도 없이 수술비 모금활동을 했던 이영학이 고급 차를 번갈아 사용하고 수천만 원이 넘는 전신 문신을 하는 이중생활을 해 온 사실이 드러나면서,

유흥업소와 관련한 일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됩니다.

[인근 식당 관계자 : 아, 여기는 (유흥)업소나, 어디 나가는 (여자들) 기숙사 정도 되나 보다.]

게다가 이영학은 주변에 본인을 방송 작가나 학원 원장, 자동차 개조 전문가, 또 중식당 요리사로 다양하게 소개하며 철저히 신분을 감췄습니다.

여기에, 한 달 전 스스로 목숨을 끊은 아내 최 모 씨는 '투명인간'으로 불렸을 정도로 은둔 생활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 씨 역시, 이영학처럼 문신이 많이 눈에 띄었지만, 서울 망우동에 산 1년 동안 웃는 것을 본 사람도, 대화를 나눈 사람도 없었다는 게 이웃들의 말입니다.

오히려 최 씨가 숨진 뒤, 이영학은 부쩍 이웃들에게 친절하게 인사하며 교류를 시작했다는 증언도 있습니다.

[인근 상점 주인 : 인사도 아주 바르게 하더라고. 그다음부터. 마누라 죽기 전엔 건성으로 인사하고 다녔는데.]

'어금니 아빠'의 수상한 행적들, 경찰의 범죄 혐의 입증과는 별개로 사생활에 관한 의혹도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습니다.

YTN 양시창[ysc08@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