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양준혁 씨 상대 '10억 사기' 사업가 기소
Posted : 2017-09-18 23:55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중요경제범죄조사단은 전직 프로야구 선수 양준혁 씨에게서 10억 원을 가로챈 혐의로 사업가 정 모 씨를 최근 재판에 넘겼다고 밝혔습니다.

정 씨는 전환사채를 넘겨주겠다고 속여 양 씨에게서 10억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 조사 결과 스포츠게임업체에 10억 원을 빚졌던 정 씨는 같은 업체에 10억 원을 투자한 양 씨에게 "투자금으로 빚을 없애주면 다른 업체의 전환사채 10억 원어치를 주겠다"고 속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권남기 [kwonnk09@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