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줄줄 샌 축구협회 공금...前 회장도 포함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14 13:01
앵커

대한축구협회 조중연 전 회장 등 임직원 12명이 업무와 상관없이 골프장이나 유흥주점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하고, 가족이 없는데도 관련 수당을 챙기는 등 각종 비리를 저지른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이렇게 쓴 공금이 무려 1억3천만 원에 이르는데, 축구협회는 경찰의 정식 통보를 받는 대로 내부 논의를 거쳐 인사위원회를 연다는 방침입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권남기 기자!

대한축구협회 전 회장까지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사건 내용 설명해주시죠.

기자

조중연 전 회장 등 축구협회 임직원들은 업무추진비 명목으로 지급한 법인카드를 협회 업무와 상관없이 개인적으로 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 전 회장을 포함해 이회택 전 축구협회 부회장, 김주성 전 사무총장, 황보관 전 기술위원회 위원장 등도 함께 입건됐습니다.

모두 12명인데, 6명은 이미 축구협회를 떠났고 나머지 6명은 현재 근무 중입니다.

경찰은 이들이 빼돌린 축구협회 공금이 지난 2011년 7월부터 2012년 2월까지 220여 차례에 걸쳐, 모두 1억 천6백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한 임직원은 이혼한 뒤에도 이 사실을 숨기고, 8년 동안에 걸쳐 가족 수당 천4백만 원을 부정하게 받아 사기 혐의로 입건되기도 했습니다.

앵커

조중연 전 회장은 공식 해외 출장에 가족을 데리고 가고 이 비용을 공금으로 처리한 혐의도 받고 있다고요?

기자

조 전 회장의 경우 축구협회 공식 해외 출장 때 가족과 함께 가면서 항공료 등 3천만 원 상당을 협회 공금으로 부정 처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자신과 자신의 수행원이 쓸 비용을 높게 책정하는 수법을 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 수사 결과에는 모두 3차례나 이런 일이 벌어진 것으로 나옵니다.

지난 2011년 7월 콜롬비아에서 열린 20세 이하 월드컵대회에 부인을 데리고 갔고, 같은 해 11월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아시아 연맹 총회에도 가족과 함께였습니다.

조 전 회장은 이 밖에도 지인과의 골프 비용 등 천4백만 원을 협회 법인카드로 쓴 혐의도 함께 받고 있습니다.

앵커

조 전 회장 말고 다른 임직원들은 축구협회 공금은 어디에 쓴 겁니까?

기자

공금을 사용한 장소는 다양했습니다.

가장 많은 쓴 곳은 골프장으로, 130번 넘게 가서 5천2백만 원 정도 사용됐습니다.

유흥주점과 노래방에서도 2천5백만 원 가까이 썼고, 심지어 임직원 3명은 피부미용실을 26차례 오가며 모두 천만 원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이 모든 공금이 축구협회에서 지급한 법인카드로 쓴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임직원들은 경찰 조사 과정에서 대부분 돈을 쓴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법인카드를 써도 문제가 없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경찰은 축구협회가 그동안 법인카드 50장을 만들어 사용했다고 밝혔는데요.

이 가운데 13장은 회장과 부회장 등 임원들에게 지급됐고, 나머지는 직원들이 썼습니다.

임원들의 법인카드 사용 한도는 한 달에 100~200만 원 사이였는데, 회장과 부회장의 경우는 한도 무제한이었고 실제로는 한 달 평균 200~300만 원 정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앵커

공금을 개인적으로 써도 문제가 없다는 생각을 했다는 건데, 이번 사건은 작은 제보로 알려지기 시작했다고요?

기자

네, 사건의 시작은 지난해 3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운영하는 스포츠 비리 신고 센터에 이런 제보가 접수되면서입니다.

이후 문체부에서 자체 조사를 통해 지난해 12월 협회 공금 등을 부정 사용한 축구협회 전·현직 임직원 23명을 적발했습니다.

이 가운데 사용 금액이 많은 임직원들에 대해 경찰에 수사 의뢰를 하고 나머지는 협회에 징계를 요구했습니다.

당시 제보에서 시작해 문체부 자체 감사와 경찰 수사에까지 이르게 된 건데요.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번 수사에 대해 축구협회가 아직 관련 임직원을 징계 조치했다는 보고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전직 직원이라도 축구협회 인사위원회에서 징계 결정이 가능하며, 임원의 경우 대한체육회 차원에서 징계가 이뤄진다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대한축구협회는 어떤 입장인가요?

기자

축구협회는 일단 경찰의 수사 결과를 아직 받아보지 못했다며 신중한 입장입니다.

정식 수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내부 논의를 거쳐 인사위원회를 열 예정인데요.

문체부에서 적발한 뒤 징계의견으로 수사에 넘기지 않은 나머지 임직원 6명에 대해서도 함께 징계가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축구협회 관계자는 이에 대해 일부 비용은 내부 합의를 거쳐 결제까지 이뤄진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곤혹스러워했습니다.

경찰은 이에 대해 경기장으로 갈 때 개인 차량을 이용하고 영수증을 청구하는 등, 규정이나 절차를 거쳐 공적인 사용이라고 볼만한 비용은 이번 수사 대상에서 모두 제외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