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영상] 논란의 '240번 버스'...당시 CCTV 화면 입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12 18:33
어린 자녀가 있는 부모라면 집 밖에서 아이를 잃어버릴 뻔한 아찔한 경험이 한 번쯤은 있을 텐데요.

시내버스 기사가 어린아이만 내려놓고서 엄마를 태운 채 그대로 출발했다는 민원이 올라와 서울시가 진상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아이가 버스에서 내리는 장면을 취재진이 입수했는데, 화면으로 보겠습니다.

어제 오후 6시 30분쯤, 서울 건대역 버스 정류장으로 240번 버스가 들어옵니다.

승객 10여 명이 차례로 내리더니, 문이 닫히기 직전 7살 여자아이가 뛰어내립니다.

버스는 문이 닫히자마자 속도를 내 빠르게 정류장을 빠져나갑니다.

하지만, 아이의 엄마는 버스 안에 타고 있던 상황이었습니다.

버스를 세워달라고 소리를 지르며 요청했지만, 기사는 다음 정류장에 도착한 뒤에야 버스를 멈췄습니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승객들이 SNS에 올린 글 등을 통해 비판 여론이 들끓자 서울시도 진상 조사에 나섰습니다.

서울시는 240번 버스 기사를 불러 경위서를 받았고, 내부에 설치된 CCTV 영상도 입수해 분석했다고 밝혔습니다.

버스 기사는 문을 닫고 출발하는 순간에는 아이가 먼저 내렸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시는 버스 기사가 이미 다른 차선으로 진입한 상황이라 위험하다고 판단해 다음 정류장에서 아이 엄마를 내려준 것으로 보인다며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최기성 [choiks7@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