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롯데 "돈 줄 테니 보도 막아라"...쏟아지는 갑질 의혹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8-28 13:08
앵커

오늘은 흰머리를 염색하지 않으면 회사를 그만두라며 직원에게 폭언을 퍼부었던 롯데 그룹 임원의 또 다른 갑질 의혹을 고발합니다.

특히 롯데 측은 폭언 논란에 대한 YTN의 취재가 시작되자 피해자를 거짓말로 회유하며 돈을 주고 기사화를 막으려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하지만 YTN 보도가 나간 뒤 갑질 피해에 대한 추가 증언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김영수 기자!

먼저 흰머리를 염색하지 않는다며 폭언을 퍼부었다는 앞선 갑질 의혹 내용부터 간단히 정리해주시죠.

기자

20년 넘게 롯데월드에서 조리사로 일하던 강동석 씨는 지난 2012년 대표이사실로 불려갔습니다.

전 직원에게 휴대전화 통화연결음을 기업 홍보 음성으로 바꾸라는 지시를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 때문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동우 당시 롯데월드 대표는 그 자리에서 강 씨의 흰머리를 트집 잡으며 막말을 퍼부었습니다.

당시 상황을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이동우 / 롯데월드 前 대표이사 (지난 2012년 3월) : 머리 흰 게 자랑이야? 대기업 다니는 사람이 대기업 다니는 사람답게 행동해야지. 뭐하는 거야 지금 당신. 안 그만두면 어떻게 못 하겠지. 대기발령 낼 거야 당신.]

이후 강 씨는 염색 대신 스프레이를 썼다는 이유로 정직 1개월 처분을 받고 떠밀리듯 사직서를 제출했습니다.

전·현직 롯데월드 직원들은 이 대표가 평소에도 상습적으로 직원들에게 폭언을 했다고 증언했습니다.

앵커

이 보도가 나간 것이 지난 23일인데요.

보도가 나가기 전인 22일 롯데월드 임원이 강 씨를 찾아갔다고요?

기자

지난 22일, 롯데월드 소속 임원이 강 씨 집까지 찾아갔습니다.

해당 임원은 금전적인 보상 얘기를 꺼내며 갑질 논란에 대한 기사화를 막아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심지어 합의만 되면 취재진이 기사를 내지 않기로 했다는 거짓말을 하기도 했습니다.

[권 모 씨 / 롯데월드 상무 (지난 22일·강동석 씨와 대화) : (000) 기자한테 전화 한 번만 해주시면 그쪽 (YTN)에서 (보도하지 않도록) 해준다고 얘기했습니다. 도와주겠다고, 롯데월드 한 번 도와주겠다고 (했습니다).]

이에 대해서 해당 임원은 개인적인 차원으로 강 씨를 찾아갔고, 언론사를 언급한 것은 본인의 실수라고 말했습니다.

앵커

이동우 롯데 하이마트 대표가 롯데월드 재질 시절뿐만 아니라 하이마트로 옮긴 뒤에도 갑질을 했다는 증언이 쏟아지고 있다고요?

기자

이동우 대표의 폭언 보도 이후 전·현직 하이마트 직원들의 제보와 증언이 쏟아졌습니다.

지금 보시는 게 이른바 보직 대기자의 준수사항입니다.

보직 대기자는 칸막이가 있는 책상에 앉아서 휴대전화는 물론 책이나 신문도 볼 수 없습니다.

할 수 있는 것은 아침마다 받는 여러 장의 종이에 경위서 형태의 반성문을 작성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보직 대기를 이 대표가 남발했다는 증언이 잇따랐습니다.

청소가 불량하다거나 복장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직원들을 보직 대기 시켰다는 겁니다.

직원들 입장에서는 언제 꼬투리가 잡혀서 보직 대기자가 될지 모르기 때문에 이 대표가 지점을 방문하는 날에는 말 그대로 비상이 걸렸습니다.

하이마트 지사가 지점에 내려보낸 지시사항인데요.

이 대표 방문에 대비해 음료수, 특정 탄산수를 준비하라는 내용이 나옵니다.

그리고 이 대표는 지점의 매출이나 목표 등을 외워서 보고하도록 했는데 이 보고를 여성 인재, 그러니까 여직원을 먼저 시키라는 얘기까지 있습니다.

지점 방문 마지막쯤에는 여직원이 직접 사인을 받거나 사진을 요청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C 씨 / 롯데 하이마트 前 직원 : 여직원들이 가서 꼭 사진을 찍어달라고 해야 해요 . 사장 얼굴이 캐리커처로 들어가 있어요. 거기 사인해달라고 해야 해요. 마치 연예인인 것처럼….]

앵커

직원들의 불만이 이만저만이 아니었을 것 같습니다.

실제 이 대표가 지점을 방문했을 때 대화록도 확보됐지요?

내용이 어떻습니까.

기자

앞선 직원들의 증언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실제로 꼼꼼히 보고를 받고 마지막에는 여성인재로부터 사진촬영을 부탁받습니다.

이 대화록에는 놀라운 사실이 하나 더 있습니다.

이 대표는 월급쟁이가 외제 차를 타는 것은 맞지 않는다며 직접 말을 꺼내는 건데요.

지점에 외제 차가 몇 대인지 지점장의 차는 무엇인지 묻기도 합니다.

마지막에는 실제로 여직원이 이 대표에게 사진 촬영을 요청하기도 했는데요

이에 대해 롯데 하이마트 측은 현장에서 불합리하다고 생각하는 점에 대한 진위를 파악해 적극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김영수[yskim2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