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경찰 잇단 '물의'..."수뇌부 싸움에 기강해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8-16 13:37
앵커

서울의 파출소에 근무하는 경찰관이 동료 여자 경찰을 성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최근 이 같은 경찰관들의 비위 행위가 계속해서 물의를 빚고 있는데요.

일각에서는 경찰 수뇌부가 벌이는 진흙탕 싸움이 일선 경찰관들의 기강해이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양시창 기자!

동료 경찰을 성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요?

기자

서울 강남의 파출소에 근무하는 박 모 경위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신고입니다.

피해자의 동료가 친구를 대신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2012년 회식이 끝난 뒤 성범죄 행위가 있었고, 이후로도 몇 년 동안 성범죄가 수차례 이어졌다는 주장입니다.

신고를 접수한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11일, 박 경위를 대기발령 조치했고요.

서울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에 사건을 배정하고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은 아직 구체적인 혐의가 확인된 것은 아니라고 밝히고 있는데요.

다만, 혐의가 드러나면 구속영장 신청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앵커

이 사건뿐만 아니라 최근 일선 경찰관들의 일탈 행위가 잇따라 터지고 있군요?

기자

앞서 지난 10일입니다.

서울 강서구의 영화관 엘리베이터 앞에서 발생한 사건인데요.

40대 남성이 자신의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됐습니다.

알고 보니, 이 남성은 서울 종로경찰서 소속 경찰관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석 달 전인 지난 5월에도 서울지방경찰청 소속 경위가 근무시간 중 여고생에게 돈을 주고 성매매하다 현장에서 붙잡힌 사건도 있었습니다.

이처럼 일선 경찰관들이 잇따라 물의를 빚으면서 경찰 안팎의 비판도 거세지고 있습니다.

앵커

이 같은 문제가 경찰 수뇌부의 진흙탕 싸움으로 기강이 해이해져 나타난 것이라는 비판도 나오는데요.

기자

물론, 단정적으로 경찰 수뇌부의 다툼이 일선 경찰관의 기강해이로 이어졌다고 연결하기는 어렵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사건 중에는 이번 이철성 경찰청장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의 갈등이 불거지기 전에 발생한 사건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경찰 수뇌부의 진흙탕 싸움이 벌어지는 와중에 경찰관들의 일탈 행위까지 드러나면서 경찰에 대한 국민 신뢰가 계속 떨어지고 있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려워 보이는데요.

실제로 현장 경찰관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이번 수뇌부의 싸움이 많이 부끄럽고 창피하다는 의견이 대부분입니다.

여기에 이처럼 경찰들의 잇단 비위 사건까지 연이어 불거지면서 경찰 내부는 크게 술렁이는 모습입니다.

앵커

앞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경찰 수뇌부의 갈등을 봉합하고 나섰는데요. 이후 상황은 좀 어떻습니까?

기자

지난 13일 이례적으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경찰청을 방문해 국민 앞에 사과하면서 이철성 청장과 강인철 학교장의 갈등을 중재했습니다.

우선 서로 정반대 주장을 하며 진실공방을 벌이는 싸움 자체는 일단락됐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이 청장에 대한 사퇴 요구도 거세지고 있는데요.

광복절인 어제 5·18 관련 단체들이 서울 경찰청 앞에서 집회까지 열고 이 청장에 대한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민주화의 성지라는 표현에 대한 삭제 지시 여부에 대한 진실을 밝히고, 이른바 광주 정신을 폄훼한 청장은 사퇴하라는 주장입니다.

앞서 김 장관이 다녀간 뒤 이 청장이 직원들에게 보낸 사과서한에 대해서도 보여주기 식이 아니냐는 비판이 많았는데요.

SNS 삭제 지시 여부 등을 밝힐 검찰 수사를 앞두고 있고, 또 가을에 있을 국감 등에서 진실 추궁이 이어지면 언제든 다시 진흙탕 싸움이 재연될 수 있다는 분석이 많습니다.

앵커

관건은 진실 규명일 텐데요. 이낙연 국무총리도 이와 관련한 언급이 있었죠?

기자

말씀하신 대로 이낙연 국무총리도 경찰 수뇌부 싸움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지난 14일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비서실 간부회의에서 나온 발언인데요.

행안부 장관이 우선 갈등을 봉합한 것은 잘한 일이지만 봉합만으로는 안 된다, 진실을 빨리 밝히고 조사와 합당한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 마디로 SNS 삭제 지시 논란의 진실은 꼭 밝혀야 한다는 뜻입니다.

국무총리도 진실 규명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보인 만큼 어떤 식으로든 사실 관계는 드러날 전망입니다.

시민단체의 고발로 우선 검찰의 수사 대상이 됐고, 정부 차원의 후속조치도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