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명예회복 기회 줄 것"...뇌관은 여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8-13 22:16
앵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경찰 수뇌부에 엄중히 경고하면서도 명예회복의 기회를 주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당장 검찰 수사나 국정감사 등 갈등이 수면 위로 떠오를 가능성이 여전해 땜질 처방이라는 우려가 여전합니다.

양일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찰 수뇌부 사이의 갈등에 김부겸 장관은 엄중히 경고했습니다.

동시에 이번 중재가 대통령이 경찰 조직에 명예회복의 기회를 주는 것임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김부겸 / 행정안전부 장관 : 이 문제에 대해 대통령께서 여러 지휘권 행사를 놓고 고민하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경찰에게 다시 한 번 명예회복의 기회를 주시는 게 옳다는 주변 참모들의 건의를 받아들인 것 같습니다.]

최근 논란으로 불거진 이철성 청장 경질설에 대해서도 흔들기는 안 된다며 일축했습니다.

[김부겸 / 행정안전부 장관 : (장관님 방문을 현 지휘부에 대한 재신임으로 봐도 될까요?) "최소한도 경찰을 더 이상 흔들리게 해서는 안 된다는 절박감 때문에 제가 온 거니까 그렇게 받아들이십시오.]

이철성 청장도 뼈를 깎는 자성으로 거듭날 것을 다짐했습니다.

[이철성 / 경찰청장 : 이번 일을 뼈를 깎는 자성의 계기로 삼아 보다 성숙하고 새로운 모습으로 거듭나겠습니다.]

하지만 땜질 처방이라는 우려는 여전합니다.

당장 이철성 경찰청장은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하는 상황입니다.

만약 '민주화의 성지' SNS 글 삭제 지시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치명타가 불가피합니다.

반면, 경찰 수사와 중앙 징계위 회부를 앞둔 강인철 학교장은 여전히 명예회복을 노리고 있습니다.

[강인철 / 중앙경찰학교장 : 최근 일련의 사안에 대해서는 절차에 따라 공명정대하게 처리되고 의혹이 해소되리라고 믿습니다.]

여기에, 다음 달 국정감사에서 야당이 두 경찰 수뇌부를 출석시켜 사실관계를 추궁할 경우,

또 한 번 진흙탕 싸움에 휘말릴 수 있습니다.

결국, 김부겸 장관이 이번 방문을 통해 경찰 수뇌부 갈등을 일단락시킨 점은 높이 평가받을 만하지만, 검찰 수사와 국정조사 등으로 진실공방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를 경우 뇌관은 언제든 터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YTN 양일혁[hyuk@ytn.co.kr] 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