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조만간 대법원장 지명...첫 여성수장 나올까
    조만간 대법원장 지명...첫 여성수장 나올까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양승태 대법원장의 임기가 다음 달 24일 만료됨에 따라 청와대가 이르면 이번 주에 후임 대법원장을 지명합니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박시환 전 대법관의 대세론이 퍼지는 가운데 전수안 전 대법관이 첫 여성 대법원장으로 지명될 가능성도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최재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시환 전 대법관과 전수안 전 대법관이 차기 대법원장 후보로 사실상 압축됐습니다.

    박시환 전 대법관은 경남 김해 출신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중학교 1년 후배지만 사법연수원은 문 대통령과 같은 해에 수료했습니다.

    우리법연구회 초대회장, 1988년과 2003년 2차·4차 사법파동 주역, 2004년에는 문 대통령과 함께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건 대리인단에 참여한 뒤 이듬해에 대법관으로 화려하게 복귀했습니다.

    소신 판결로 후배 법관의 신뢰는 물론 사법개혁을 실천할 수 있는 적임자로 꼽힙니다.

    대법원장을 맡아달라는 청와대의 여러 차례 제의에 막판 고심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수안 전 대법관이 지명되면 대법원이 생긴 1948년 이후 최초의 여성 대법원장이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부산 출신으로 서울고등법원 수석부장과, 지방법원장, 대법관까지 30여 년을 법관으로 활동했지만, 퇴임 후에는 변호사 활동을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법관 시절 사회지도층의 부패 사건에서는 양형이 무거워 저승사자라는 별명도 있었습니다.

    최근에도 법관과 법원 공무원이 차기 대법원장 후보로 전수안·박시환 전 대법관을 꼽을 만큼 법원 내에서도 신망이 두텁습니다.

    문 대통령 임기 5년간 대법원장과 대법관 12명을 새로 뽑습니다.

    전수안·박시환 전 대법관 가운데 누가 대법원장에 지명되든 대법원에 대한 개혁 신호탄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입니다.

    YTN 최재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