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좋은뉴스] 버스터미널 낡은 의자 손수 바느질한 할머니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7-31 06:22
버스터미널의 낡아 해진 의자가 한 솜씨 좋은 할머니 덕분에 새것으로 바뀌었습니다.

우연히 낡은 의자를 보고 손수 바느질을 하신 건데요.

어떻게 된 사연인지, 화면으로 만나보시죠.

지난 25일, SNS에 한 여성의 제보가 올라왔습니다.

이 여성은 창원 남산 시외버스터미널에서 할머니 한 분이 승객들이 앉는 의자를 한 땀 한 땀 바느질을 하고 계신다고 알렸는데요.

이 할머니는 터미널에서 일하시는 분이 아니라 일반 승객이었습니다.

할머니가 보시기에 승객들이 의자가 지저분해 보였는지, 직접 바느질에 나선 것인데요.

여성에 따르면 직접 천까지 사 꼼꼼하게 의자를 새 단장 했다고 합니다.

제보 여성은 고마운 마음에 할머니께 주스 한 병을 사드렸다고 하는데요.

살기 각박한 세상이지만 할머니를 보면서 착하게 살아야지 하는 다짐을 했다며 훈훈한 사연을 알렸습니다.

할머니 같은 분이 계시기에 세상은 아직 따뜻한 게 아닐까요.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