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도심에서 '스트립쇼' 벌인 여성...경찰 수사 착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7-26 17:22
경기도 수원의 한 유흥가에서 나체로 춤을 춘 여성이 찍힌 동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목격자에 따르면 지난 18일 자정, 수원시 인계동의 한 오락실 앞을 지나던 이 여성은 갑자기 옷을 벗기 시작했다. 속옷만 입은 채로 춤을 추던 여성은 잠시 후 속옷까지 모두 벗어 나체 상태로 20분간 같은 행위를 지속했다.

당시 지나가다 목격한 사람 중 나서서 제지하거나 가려주는 사람은 없었다.

여성은 20여 분 만에 스스로 다시 옷을 입고 현장을 떠났지만 며칠 만에 인터넷에 동영상이 널리 퍼졌다. 경찰은 이 여성의 행위가 형사처벌 대상이라고 판단하고 수사에 나섰다. 이 행위가 공연음란죄에 해당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형법상 '공연음란죄'는 공공연하게 음란한 행위를 하는 죄를 말한다(형법 245조). 불특정다수가 지각할 수 있는 상태에서 사람에게 수치감, 혐오감을 주는 행위이다. 이 죄를 범하면 1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만 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에 처한다.

현재 경찰은 동영상을 분석해 여성의 신원을 확인한 뒤 형사 입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YTN PLUS 함초롱PD
(jinchor@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