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돌아온 유기의 계절' 반려동물 잔혹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7-21 18:35
앵커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 천만 명 시대.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생각해 애지중지하는 가정도 많지만, 다 쓴 물건을 폐기하듯 아무 죄책감이 없이 밖에 버리는 사람도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지난해에만 9만 마리가 주인으로부터 버림받았는데, 특히 여름 휴가철에 집중돼 반려동물에게 잔인한 시기가 되고 있습니다.

이연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깜깜한 밤, 인적이 드문 도로에 차량 한 대가 멈춥니다.

차량 문이 열리고, 작은 강아지를 몰래 버리고 도망갑니다.

필사적으로 차량을 쫓아가는 강아지, 결국, 홀로 외딴곳에 남겨졌습니다.

또 다른 버스 정류장, 그곳에서도 강아지 한 마리가 버려지고 있습니다.

[목격자 : 강아지 버리고 갔다. 어떡해.]

이렇게 버려진 반려동물 상당수는 죽습니다.

[박소현 / 동물보호단체 케어 대표 : 해코지를 당할 수도 있고, 차량에 의해서 놀라 달아날 수도 있고 점점 경계심도 강해지고 질병도 발생할 수 있고 사고에 의해서 폐사되는 경우도 많죠.]

반려동물 인구 천만 명 시대이지만, 아무런 죄책감 없이 마치 물건을 폐기하듯 '유기'하는 일은 해마다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버려지는 반려동물 수는 몇 년 전 8만 마리에서 지난해 9만 마리로 올라섰습니다.

특히 1년 중 휴가철인 6~8월 사이에 유난히 많습니다.

이 때문에 휴가지마다 울상입니다.

최근 펜션촌이 형성된 이곳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늘어난 관광객 뒤로 유기견까지 증가했습니다.

[마을주민 : 여기 시골은 전신 개판이야. 돌아다니는 곳마다 유기견이 너무 많아. (얼마나 많아요?) 길거리고 뭐고, 우리 비닐하우스 안에다가 넣어 놓고 문 닫아놓고 간다니까.]

이런저런 뒷감당을 하는 것도 모자라 죽어가는 걸 지켜보는 건 마을 주민들에게 정말 고통스러운 일입니다

[마을주민 : (유기견) 여섯 마리 다 죽어서 이쪽으로 쭉 묻어 줬는데. 마음이 안 좋죠. (막내가) 맨 마지막에 죽었을 때 많이 울었어요.]

오늘 밤 국민신문고에서는 아무 거리낌 없이 이뤄지는 반려동물 유기 원인을 분석하고 실효성 있는 해법은 무엇인지 집중 조명합니다.

YTN 이연아[yalee21@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