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한 번에 3개의 쓰레기'를 버린 아우디 운전자
    '한 번에 3개의 쓰레기'를 버린 아우디 운전자

    동영상시청 도움말

    고급 외제차를 모는 운전자가 창문 밖으로 다 먹은 일회용 컵과 쓰레기를 무단 투기해 뒤따르던 운전자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지난 19일 자정께, 안양시 평촌 성심병원사거리에서 정차 중이던 진청색 아우디 차량 운전자가, 신호대기 중 한 곳에서만 3번 연속 차량 밖으로 쓰레기를 투척해 뒤따르던 운전자 A씨의 빈축을 샀다.

    A씨는 YTN과의 전화통화에서 “차량 밖으로 쓰레기를 한 번 버리는 것도 꼴불견인데 앞 차는 같은 장소에서 3번이나 연속으로 버렸다”고 말하면서 “보기에도 드문 광경이고 불쾌했다”며 당시상황과 심경을 전달했다.

    운전 중 쓰레기 투기는 도로교통법 및 폐기물관리법 등의 위반에 따라 범칙금 5만 원 및 벌점 10점 또는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 만약 범칙금 등의 처벌에 응하지 않을 경우에는 즉결심판으로 넘어가 전과기록이 남을 수 있는 형법상의 벌을 받을 수도 있다.

    따라서 운전 중 쓰레기 무단투기는 엄연한 불법이며 뒤따르는 차량이나 보행자 등을 가격할 수 있어 제2, 제3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위험한 행동이다.

    본격적인 여름휴가철이 시작되는 요즘, 도로 위 쓰레기나 담배꽁초 무단투기는 각별히 주의해야할 필요가 있다.

    서정호 팀장(모바일프로젝트팀)
    hoseo@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