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밤사이 전북·충청에 폭우...호우주의보 해제
    밤사이 전북·충청에 폭우...호우주의보 해제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밤사이 호남 지역과 서해안 일부 지역에는 시간당 최대 30mm가 넘는 호우가 쏟아졌습니다.

    지금은 비구름이 다소 남쪽으로 이동한 상태인데요, 취재 기자 연결해 비 피해 상황 알아봅니다. 변영건 기자!

    밤사이 많은 비가 쏟아진 곳이 있다고요?

    기자

    장마 전선의 영향으로 어젯밤에는 충청지역, 자정을 넘긴 오늘 새벽에는 전라도에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특히 서해안 지역에 비가 집중됐는데요.

    전남 홍도 지역은 시간당 3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고, 충남 서산과 태안 지역도 시간당 20mm의 장대비가 내렸습니다.

    충남 보령과 전북 군산 지역은 밤사이 50㎜가 넘는 강수량을 보여 가장 많은 비가 내린 곳으로 집계됐습니다.

    전북 김제와 군산, 부안과 고창 일대는 어젯밤 9시부터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는데, 오늘 새벽 1시 반을 기해 모두 해제된 상태입니다.

    다행히 현재까지 큰, 비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다만 비와 함께 분 강풍으로 인한 피해는 일부 발생했는데요.

    특히 어제 오후 대구 서문시장 복구 현장에 설치된 안전펜스가 강풍에 넘어지면서 상인들이 시장 밖으로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또 유리창이 깨지는 등 파손 신고도 4건이 접수됐습니다.

    현재 서울 등 수도권에서는 비가 간간이 내렸다가 멈추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는 오늘 아침까지 거센 비가 내리다가 오후부터는 그칠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특히 전라도를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mm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예정이니, 토사 유출이나 침수 등 피해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YTN 변영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