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실종된 사촌동생 수색하던 경찰 사망
    창원 양덕천 복개 구조물 보수 공사 사건과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고 실종된 도급 업체 직원을 수색하던 경찰이 바지선 아래로 추락해 병원 치료를 받다가 숨졌습니다.

    경남 마산중부경찰서는 56살 김 모 경위가 지난 14일 저녁 창원시 봉암동 한 부둣가에서 실종자를 수색하다가 바지선 아래로 떨어져 병원 치료를 받았지만, 어제(17일) 오후 8시쯤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김 모 경위는 앞서 바다에서 숨진 채 발견된 도급 업체 직원의 사촌 형이었으며, 자발적으로 수색 작업에 참여했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변영건 [byunyg@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