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인천 초등생 살인 공범 "역할극" vs "살인 방조"
    인천 초등생 살인 공범 "역할극" vs "살인 방조"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인천 8살 초등생 유괴·살인 사건의 공범으로 지목된 10대 박 모 양의 재판에서 살인방조 혐의를 두고 변호인과 검찰의 치열한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박 양이 실제 상황이 아닌 역할극으로 이해했다는 변호인 측 주장에 검찰은 사전에 범행 계획을 공유한 정황을 제시하며 맞섰습니다.

    보도에 변영건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 초등생 유괴 살인 사건 공범으로 지목된 박 양의 세 번째 재판에, 박 양 친구인 20살 이 모 씨가 증인으로 참석했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만난 이 씨는 박 양이 이번 사건을 실제 상황이 아닌 100% 역할극으로 생각했을 것이라며 살인 방조가 아니라는 변호인의 주장에 힘을 실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김 양이 보낸 '잡아왔어'라는 메시지에 박 양이 '살아있느냐'는 답장을 보낸 것을 근거로 사전에 범행을 알고 있었다고 압박했습니다.

    특히 검찰은 앞선 재판에서 나온 주범 김 양의 증언을 토대로 박 양이 살인을 방조했을 뿐만 아니라 지시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다음 재판 전까지 박 양 공소장에 살인 교사 혐의를 추가 적용하고, 김 양을 다시 증인으로 부른다는 계획입니다.

    혐의를 놓고 첨예한 대립이 벌어지는 가운데, 이들의 심리 평가를 맡았던 교수는 김 양이 타인의 지시만으로 살인을 저지를 만큼 의존적이지는 않다고 밝혔습니다.

    [김태경 / 우석대학교 상담심리학과 교수 : 단지 그를 위해서 원치 않는 살인을 저지를 정도로 의존적이진 않습니다. 매우 자기애적이고, 그 장면을 회고하면서도 굉장히 기분이 좋았습니다. 뿌듯해 하고, 자신이 해냈다는 것에 대한 즐거움 이런 양상이었습니다.]

    또, 상황 파악이 굉장히 뛰어났지만, 실제 대응은 사회적이지 않아 사이코패스의 성향을 보였고, 보호관찰 처분을 받고 싶다며 심리 검사를 받을 때 기분 좋아하기도 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아스퍼거 증후군이 의심된다는 정신감정보고서는 김양의 경험이나 행동과 일치하지 않는 점이 많아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검찰과 변호인단의 두뇌 싸움이 계속되는 가운데 다음 달 10일 재판을 앞두고, 양 측의 증거 전쟁이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입니다.

    YTN 변영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