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부실 검증' 김성호 소환...윗선 향하는 검찰 수사
    '부실 검증' 김성호 소환...윗선 향하는 검찰 수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국민의당 제보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내일(18일), 대선 당시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을 맡아 특혜 의혹을 직접 폭로했던 김성호 전 의원을 다시 소환합니다.

    검찰 수사가 국민의당 윗선으로 치달으면서, 공명선거추진단장을 맡았던 이용주 의원도 곧 소환할 것으로 보입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대선 당시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을 맡았던 김성호 전 의원을 보름 만에 재소환합니다.

    김 전 의원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로 고발당한 피의자 신분입니다.

    김 전 의원은 앞선 조사 때 당의 지시와 개입 등 모든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김성호 / 공명선거추진단 前 수석부단장 (지난 3일) : 이준서, 이유미 씨 자체를 모르기 때문에 모르는 사람하고 무슨 조작을 하겠습니까. 나에게도 국민의당에도 조작은 없습니다.]

    김 전 의원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검찰은 여전히 '부실 검증'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허위일 가능성을 알면서도, 폭로를 위해, 일부러 검증을 게을리한, 의혹이 있다는 판단입니다.

    지난 5월 문준용 씨의 특혜 채용 의혹을 직접 발표한 김 전 의원은, 제보자와 당이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며, 제보 내용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김성호 / 공명선거추진단 前 수석부단장 (5월 7일) : 5월 2일 대통령 TV 토론회에서 문재인 후보가 '그동안 제기됐던 아들의 고용정보원 특혜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자기 실력으로 들어갔다, 나는 아무런 특권을 행사하지 않았다'는 걸 보고 (제보자가) '이건 내가 그동안 여러 차례 들은 것과 너무 다른데?' 그래서 그분은 자기가 들은 얘기를 그냥 확인해줄 뿐이에요.]

    검찰 관계자는 의혹을 직접 발표한 공명선거추진단이 검증의 1차 책임을 져야 한다며, 과연 제보 확인을 위해 최소한의 노력을 했는지, 모든 과정을 다각적으로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준서 전 최고위원의 구속 이후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면서, 조직적인 부실 검증을 입증할 확실한 물증을 찾은 것 아니냐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대선 당시 공명선거추진단장을 지낸 이용주 의원 역시 조만간 검찰에 소환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또 제보를 공개하는 과정에서, 당 지도부에 어떤 식으로 보고하고 승인이 이뤄졌는지가 수사의 핵심으로 떠오르면서, 안철수 박지원 전 대표에 대한 조사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차정윤[jycha@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