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우병우 재판서 방청객 코웃음...과태료 부과
    우병우 재판서 방청객 코웃음...과태료 부과
    국정농단 사태를 알고도 묵인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재판에서 한 방청객이 재판 진행을 방해해 과태료를 부과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오늘 우 전 수석의 공판을 열고 박근혜 정부에서 좌천 인사를 당한 것으로 알려진 문화체육관광부 감사담당관 백 모 씨의 증인신문을 진행했습니다.

    백 씨는 지난 2015년 1월 민정수석실 안에 있는 특별감찰반에서 비위 조사를 받으며 회유와 억압, 협박을 받았다는 취지로 증언했습니다.

    방청석에서 이를 듣던 50대 여성 A 씨는 크게 소리를 내며 코웃음을 쳤고, 재판부는 A 씨를 꾸짖은 뒤 과태료 50만 원을 부과했습니다.

    A 씨는 정숙해야 하는 걸 아는데 자신도 모르게 순간적으로 웃음이 나왔다면서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국정농단 관련 재판에서 방청객이 법정 소란 행위를 했다가 과태료를 부과받은 경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