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좋은뉴스] 설계도 재료 구매도 '척척' 멋진 여대생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7-11 15:39
앵커

형편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집 고쳐주기 봉사하는 분들 참 많습니다.

무거운 자재를 옮겨야 해서 남자도 선뜻하기 힘든데, 수년 동안 자신의 재능을 살려 집수리 봉사를 하는 여자 대학생들이 있습니다.

이승배 기자가 만나고 왔습니다.

기자

조용했던 농촌 마을이 아침부터 대학생들로 북적입니다.

수레 한가득 자갈을 채워 와 마당에 골고루 펼칩니다.

소낙비가 내려 질척거리던 바닥이 어느새 말끔해졌습니다.

화장실을 고치는 손길도 분주합니다.

조금이라도 차이가 날까 봐 타일 하나하나 자로 재고 벌어진 틈새가 없게 꼼꼼하게 시멘트도 발라줍니다.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을 돕겠다고 나선 이들, 모두 앳된 얼굴의 여대생입니다.

[장택원 / 전남 장흥군 반월마을 : 그 무더위 속에서 땀에 옷이 다 젖어가면서 일하는 모습을 보고 정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나이는 어리지만 이래 봬도 실내 디자인 전공자들!

낡은 벽지와 장판 등을 새로 갈고 페인트칠 정도는 기본, 설계부터 재료 구매까지 척척 해냅니다.

여자라고 무시했다간 큰코다칩니다.

한 복지재단과 함께 이렇게 재능봉사에 나선지도 벌써 6년이 됐습니다.

[이채은 / 광주여대 실내디자인학과 3학년 : (모두) 다 힘을 합쳐서 한 가정뿐만 아니라 또 다른 세 가구를 저희 힘으로 고치게 돼서 더 뿌듯하고요.]

무덥고 일은 고되지만 확 바뀐 집을 보고 행복해하는 할아버지, 할머니 모습에 학생들은 또다시 힘을 냅니다.

YTN 이승배[sbi@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