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햄버거 병' 공방 가열..."패티 반드시 익혀 먹어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7-07 13:00
앵커

패스트푸드 햄버거를 먹은 네 살배기 여아가 신장 장애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 이후 이른바 햄버거병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햄버거 병은 무엇이고, 예방 방법은 없는지 최재민 선임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최재민 기자!

이른바 햄버거 병으로 불리는 용혈성 요독증후군, 이게 어떤 병입니까?

기자

0-157 대장균에 감염된 환자 10% 안팎에서 발생하는 희귀 질환입니다.

이 대장균은 독소를 분비해 장을 통해 혈액으로 들어가 신장에 전달돼급성 신장 손상을 일으킵니다.

출혈성 장염의 일종으로 신장에 장애가 와서 노폐물을 걸러주는 것을 잘하지 못하여 몸에 독이 쌓이게 돼 문제가 발생하는 것을 말합니다.

또, 뇌에 손상을 주면 경련과 혼수를 일으키기도 하고 췌장이 손상을 입으면 췌장염과 당뇨병도 일으킬 수 있습니다.

1982년, 미국의 한 햄버거 가게에서 복통과 출혈성 설사, 경련의 고통을 호소하 수십 명의 환자가 집단으로 발생하는 사건 이후에 이른바 햄버거 병이라 불리게 됐습니다.

앵커

상당히 생소한 질병인데 원인은 뭡니까?

기자

아직 명확히 규명되지 않았습니다.

세균 독소와 화학 물질, 바이러스가 원인으로 추정되는데 익히지 않은 소고기나 살균되지 않은 우유, 오염된 채소를 먹으면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앵커

대장균에 감염되었다고 하더라도 대부분 열흘 안에 완치되지 않습니까?

그런데 아무래도 나이가 어린 유아라서 치명적이었던 건가요?

기자

그렇습니다.

회복 능력이 약한 어린이는 0-157 대장균에서 분비되는 독소가 장을 통해 혈액으로 들어가 신장까지 전달돼 급성 신장 손상을 일으키는데요.

신장 기능이 완전히 망가져 평생 투석을 받는 환자가 전체 환자의 50%나 된다고 합니다.

앵커

이번에 문제가 된 사례도 이게 햄버거병이다라고 의심이 된다는 게 피해자 측의 주장이죠?

기자

네 살 A양은 배에 구멍을 뚫고 하루 10시간씩 꼬박 복막투석을 받고 있습니다.

바로 햄버거 병으로 알려진 용혈성요독증후군을 앓고 있기 때문인데요.

어머니 최은주 씨는 지난해 9월 경기도 평택의 맥도날드 가게에서 딸에게 햄버거를 사줬다고 합니다.

그런데 딸이 2~3시간 만에 복통을 호소하고 사흘 뒤에는 상태가 악화해 중환자실 치료까지 받았다고 합니다.

두 달 뒤 퇴원했지만 콩팥이 90%나 손상된 뒤였습니다.

최 씨는 덜 익은 햄버거 속 패티를 의심하고 있는데요.

사고 당일 햄버거 외에 다른 음식은 일절 먹지 않았고 평소 아이가 활발하고 건강했던 점을 근거로 들었습니다.

앵커

그런데 평상시에 소고기를 덜 익혀 먹기도 하지 않습니까?

그런데 왜 유독 햄버거만 문제가 되는지도 궁금한데요.

기자

햄버거 속 고기는 갈아서 만드는 분쇄육이기 때문입니다.

고기를 갈아서 만들게 되면 세균이 안쪽까지 들어갈 수가 있고요.

그래서 충분히 익히지 않으면 감염 위험이 더 커지는 겁니다.

앵커

분쇄육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맥도날드 측의 입장은 어떻게 됩니까?

기자

드물지만 패티가 덜 익었을 가능성이 있다는 점은 인정합니다.

하지만 자체 조사에서는 의심스러운 요소가 없었다는 입장입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해당 매장에서 판매된 동일제품 300여 개, 같은 공장에서 생산된 패티 만 장을 자체 추적 조사를 해봤더니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면서 보통 그릴에 패티 8~9장 정도를 동시에 굽는데 기계의 오작동으로 1장만 덜 구워지는 경우는 드물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검찰 수사에도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앵커

검찰은 어떻게 대응을 하고 있습니까?

기자

서울중앙지검은 피해자의 모친이 고소한 사건을 고소 하루 만에 형사2부에 배당했습니다.

형사2부는 국민건강과 의료 전담 부서로 지난해에는 가습기 살균제 사건을 수사했습니다.

검찰은 우선 고소인의 주장을 검토한 뒤 햄버거 매장 관계자를 상대로 조사에 착수할 전망입니다.

식약처도 햄버거 프랜차이즈 업체 11곳에 공문을 보내고 햄버거용 고기 관리를 철저히 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앵커

아무래도 식중독이나 장염이 많이 발생하는 여름철인데 위생 관리에 더 신경을 써야 될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최재민 선임기자와 함께 얘기 나눠봤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