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재벌 손자·배우 아들 학교폭력 '봐주기' 의혹 조사
    재벌 손자·배우 아들 학교폭력 '봐주기' 의혹 조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을 봐줬다는 의혹과 관련해 교육 당국이 해당 초등학교를 방문해 조사에 나섰습니다.

    조사 결과에 따라 감사까지 벌일 방침인데, 미흡한 학교폭력 대응 체계를 다시 손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숭의초등학교에서 동급생 간 집단 구타가 발생한 때는 지난 4월.

    수련회에서 3학년 4명이 같은 반 학생 1명을 때리고 괴롭혔다는 겁니다.

    하지만 학교 측이 가해자로 지목된 대기업 총수 손자와 배우 윤손하 씨 아들을 제대로 징계하지 않아 봐주기 논란이 일었습니다.

    비난이 쏟아지며 학교 홈페이지는 아예 마비됐고, 교육 당국도 학교를 방문해 특별 장학에 나섰습니다.

    [신인수 / 서울교육청 중부지원청 초등교육지원과장 : 담당한 학교 교원들 면담 등을 통해서 이번 사건이 진행된 전반적인 것으로 먼저 살펴보고 거기에서 드러난 상황에 따라서….]

    파문이 번지자 배우 윤손하 씨도 아들 문제에 대해 사과하고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번 일을 계기로 교육 당국의 학교폭력 대응 체계가 미흡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들쭉날쭉한 처벌 수위를 통일하기 위해 지난해 학교폭력 가해자 처벌 기준을 마련했지만 크게 나아지지 않았다는 겁니다.

    학교폭력자치위원회 구성원 대부분은 학부모와 교사로 온정에 이끌리거나 객관적 잣대를 적용하기 쉽지 않다는 지적입니다.

    [이민경 / 학교 폭력 전문 행정사 : (학폭위 구성원) 전문성이 부족하고 가해자나 피해자와 친소관계가 약간 차이가 있다 보니까 형평성을 의심받을 수 있는 처분 결과가 나올 수 있다고 봅니다.]

    교육 당국은 현장 조사 뒤 문제가 발견되면 감사까지 나섰겠다는 방침인데, 당분간 봐주기 논란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YTN 최아영[cay24@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