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전국법관회의 "사법부 블랙리스트 의혹 등 직접 조사하겠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6-19 15:44
전국 각급 법원 대표 백 명이 모인 전국법관대표회의가 '사법부 블랙리스트 의혹' 등 사법행정권 남용사태에 대한 추가 조사를 직접 하겠다고 결의했습니다.

공보를 맡은 송승용 부장판사는 회의 중간 취재진을 만나 사법행정권 남용의 기획과 의사결정, 실행에 관여한 이들을 정확히 규명하고 이른바 '사법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서 추가 조사 시행을 결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최한돈 인천지법 부장판사를 위원장으로 하는 현안 조사 소위원회를 꾸려 사법부 블랙리스트 의혹 등에 대해 추가 조사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전국 법원에서 선발된 대표 판사들은 오늘 오전 10시부터 경기고 고양에 있는 사법연수원 3층 대형 강의실에 모여 이성복 수원지방법원 부장판사를 의장으로 선출하는 등 본격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대법원 산하 법원행정처의 '사법행정권 남용' 사태로 촉발된 이번 회의는 의혹 사건 재조사와 법관대표회의 상설화 등을 순서대로 논의하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