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가장 먼저 서로의 생존부터 확인했던 전우를 찾습니다"
"가장 먼저 서로의 생존부터 확인했던 전우를 찾습니다"
Posted : 2017-06-06 14:40

오늘(6월 6일)은 순국선열을 기리는 현충일이다. 소셜 기부 플랫폼 쉐어앤케어는 현충일을 맞아 전우를 찾는 국가유공자 김용구 씨의 간절한 소원을 들어주고 싶다고 밝혔다.

베트남 전쟁 당시 미국이 "파병 시 한국에 전폭적인 경제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함에 따라 대한민국의 청년 약 32만 명이 베트남으로 떠났다. 국가유공자 김용구 할아버지도 그 가운데 한 명이었다.

힘든 파병 시절 힘이 돼준 사람은 훈련소부터 함께 했던 전우 김광홍 씨였다. 맹호부대, 백마부대 두 차례 파병까지 함께했던 두 청년은 작전에 투입됐다 돌아오면 가장 먼저 서로가 죽지 않았는지부터 확인했을 정도로 애틋한 사이였다.

하지만 파병이 끝난 뒤 배를 타고 귀국하는 과정에서 둘은 다시 만날 기약도 하지 못한 채 헤어져 버렸다.

"훈련소 때 수많은 사람이 함께 훈련받고 참전했는데 거의 유일하게 생존한 전우야. 작전 한번 나갔다 오면 우수수 죽어 있고 폭격 한번 맞으면 또 잔뜩 죽고 했던 시절..."

"가장 먼저 서로의 생존부터 확인했던 전우를 찾습니다"


김용국 씨는 희미한 옛 기억을 더듬으며 김광홍 전우와의 추억을 떠올렸다. 진술에 따르면, 김광홍 씨는 1943년에서 46년 사이 생으로 추정되며 집은 광안리 9보충대에 가까운 곳이었다. 2차 파병을 떠나기 전 김용국 씨는 김광홍 씨의 집에 하루 머물렀던 적도 있었다고 밝혔다. 김용국 씨의 기억에 따르면 김광홍 씨는 백마 30연대 2대대 6중대 1분대 분대장이었다.

나라를 위해 목숨을 걸고 나섰던 김용국 어르신은 죽기 전 전우를 만나고 싶다는 작은 소망을 말했다. 작전이 끝나면 서로의 생존부터 확인했던 그 날처럼, 김 씨는 다시 한번 전우의 생존을 확인하고 싶다. 김광홍 씨의 소식을 아시는 분은 YTN 페이스북 댓글과 메시지, 혹은 YTN PLUS(02-398-8742)로 제보하면 된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