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영재 골퍼의 몰락"...20대 여성 골퍼, 사기·성매매 혐의로 입건
    "영재 골퍼의 몰락"...20대 여성 골퍼, 사기·성매매 혐의로 입건
    10대에 프로에 데뷔해 국내 프로 무대에서 활동했던 20대 여성 프로골퍼가 성매매와 사기를 벌인 혐의로 입건됐습니다.

    서울 서부지방검찰청은 돈을 빌리고 갚지 않은 혐의로 여성 프로골프 선수 25살 김 모 씨를 벌금 70만 원에 약식 재판에 넘겼습니다.

    김 씨는 지난 2015년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만난 의사 43살 A 씨에게 접근해 백만 원을 빌린 뒤 잠적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지명수배된 김 씨는 지난해 12월 전북 익산에서 성매매 혐의로 붙잡혔으며, 앞서 두 차례 성매매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2009년 한국여자프로골프, KLPGA 투어에 데뷔한 김 씨는 2011년 13개 대회에서 상금 100여만 원을 받은 이후 출전 기록이 없습니다.

    변영건 [byunyg@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