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좋은뉴스] 신혼여행 대신 장학금 전하러 간 '소방 의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5-31 06:02
지난 3월, 화재 현장에서 구조 활동을 벌이다 다쳤던 최길수 소방관을 기억하십니까?

당시 결혼식을 3주 앞둔 상황이라 안타까움을 더했는데요.

미뤄졌던 결혼식을 올린 뒤 신혼여행 대신 장학금을 전하기 위해 모교를 찾았다고 합니다.

그 사연, 함께 보시죠.

지난 3월, 서울 용문동에서 발생한 다가구 주택 화재 현장.

소방관들은 출입구로 밀려드는 불길을 온몸으로 막고 주민들이 탈출한 시간을 벌었습니다.

그중 한 명은 결혼을 3주 앞두고 있던 새내기 대원.

탈출 과정에서 허리를 다친 최길수 소방관이었습니다.

최 소방관은 부상 치료 후 지난 27일에야 뒤늦은 결혼식을 올렸는데요.

부부가 신혼여행 대신 찾은 곳은 최 소방관의 모교 계명대였습니다.

최 소방관의 부상 투혼이 알려진 후 모교 후배들은 선배의 뜻을 잇겠다며 성금을 모아 전달했는데요.

이들 부부는 후배들이 보내준 성원과 격려에 대해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발전기금 500만 원을 전달했습니다.

많은 분의 응원으로 빨리 회복할 수 있었다는 최길수 소방관

작은 정성이지만 어려운 후배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겸손한 소감까지 남겼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