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5·18에 경비함정 타고 등대 술자리"...고위공무원 연수 논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5-25 12:08
앵커

새 정부 들어 첫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이 치러지던 날, 해양수산부와 해경을 포함해 주요 부처의 국장급 고위 간부 15명이 봉사 활동을 하겠다며 유명 관광지에서 술자리를 가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일반인들이 이용할 수 없는 해경 경비함정과 등대 관사까지 마음대로 썼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권남기 기자!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에 벌어진 일이라고요?

기자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광주를 찾아 기념식에 참석했는데요.

같은 날 이들 고위 공무원들은 봉사활동을 하겠다며 경남 통영을 찾았습니다.

1인당 2만 원씩 여비를 지원받아 빌린 전세버스로 서울 양재역에서 출발했습니다.

인사혁신처 소속 기관인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에서 열 달에 걸쳐 교육을 받는 고위 공무원들이었는데, 대부분 2급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앵커

봉사활동이라는 목적 자체가 나쁘지는 않은 것 같은데요. 실제 봉사를 하기는 했습니까?

기자

해변에서 한 시간 정도 쓰레기를 주웠습니다.

또, 어촌마을 체험도 하고 정부 정책인 바다목장 사업장도 방문했다고 합니다.

혹시나 해서 해당 어촌마을 등에 확인했는데 일단 3시간 정도 비슷한 활동을 했습니다.

실제 참가했던 고위공무원의 말 들어보겠습니다.

[당시 일정 참가 고위공무원 : (1박 2일 동안) 전부 하면 봉사 활동하고 체험한 것까지 다 합해서 3시간에서 3시간 반 정도 되죠. 쓰레기 줍는 건 알아서 한 거고, 체험활동 한 것은 그분들이 소득원 차원에서 하는 거니까 저희가 지원해 드릴 겸 해서….]

앵커

여기까지는 문제가 없는 것 같은데요.

왜 논란이 되는 겁니까?

기자

문제는 다음부터였습니다.

고위공무원 15명은 3시간 남짓 관련 활동을 마치고 인근의 통영해양경비안전서를 방문했습니다.

이번에도 체험을 하겠다며 천6백 톤급 경비함정을 타고 둘러본 뒤, 이보다 작은 규모의 함정인 형사기동정을 타고 한 시간 정도 걸리는 소매물도 등대섬으로 갔습니다.

참고로 소매물도에 들어가는 배편은 오늘 기준으로 7편이나 있고, 섬 주민들에게 확인해보니 소매물도에서 배를 빌리거나 하루 두 번 열리는 바닷길을 통해 등대섬에 갈 수 있다고 합니다.

앵커

왜 들어가는 배가 멀쩡히 있는데, 해경의 경비함정을 빌리는 겁니까? 또, 이렇게 쉽게 빌릴 수 있다는 것도 이상한데요.

기자

이들이 교육을 받는 인재개발원에서 경비함정을 빌려달라고 통영 해경에 공문을 보냈습니다.

공문을 왜 보냈느냐고 물어보니까 일행 중의 한 명인 해경 소속 고위공무원이 문제가 없다며 보내 달라고 요청했다는 답이 돌아왔습니다.

해당 공무원에게 수차례 전화를 걸고 문자를 보냈지만, 결국 해명을 거부했습니다.

이상한 일은 이 경비함정을 타고 들어간 등대섬 안에서도 벌어졌습니다.

이 고위공무원들이 일반인들은 평소 이용할 수 없는 등대 관사 숙소에서 잠을 잔 겁니다.

앵커

봉사활동을 가는데, 경비함정을 타는 것도 모자라 이제 등대 관사까지 빌렸다고요?

기자

이 숙소를 빌리는 데는 공문조차 보내지 않았습니다.

이번에는 해양수산부 소속 고위공무원이 나서 직접 관련 부서에 전화까지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해당 부서 관계자의 말 들어보시죠.

[마산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 : (전화가 와서) 국장님들 등대 체험도 시켜줄 겸 등대원들도 격려차 그 등대에 5월 18일 날 들어갔으면 한다. 비어있느냐?]

취재 중에 통화한 해양수산부 등대 담당 공무원도 이런 과정을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반응이었습니다.

이들 고위공무원은 여기서 끝나지 않고 숙소 안에서 술자리를 가지는 것으로 그날의 봉사활동을 마무리했습니다.

앵커

무슨 임금님 행차도 아니고, 고위공무원이라는 이유로 이렇게 마음대로 해도 되는 겁니까? 이분들 분명 세금으로 간 일정일 텐데요.

기자

교육 자체가 정부 예산으로 이뤄집니다.

고위정책과정이라는 교육인데, 전체 열 달 동안 한 사람에 천3백만 원 정도 예산이 투입됩니다.

모두 합치면 8억이 넘는데, 물론 공무원들은 교육 기간 따로 봉급도 받습니다.

이번 1박 2일 봉사활동은 이 고위정책과정이라는 교육의 한 과정이었습니다.

앵커

앞서 인사혁신처 소속 기관이라고 했는데요. 고위공무원들을 교육한다는 인재개발원 측의 해명은 없었습니까?

기자

인재개발원 측은 이번 일정이 정식 공무라고 답했습니다.

해경의 경비함정을 이용한 것 역시 해경 측의 사전 양해를 구한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술자리를 가진 것도 일과가 모두 끝난 이후였기 때문에 문제가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인사혁신처나 인재개발원 모두 공식 해명은 거부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