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유기견 최초 '퍼스트 독' 관심 급증..."입양 신중해야"
    유기견 최초 '퍼스트 독' 관심 급증..."입양 신중해야"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유기견인 토리를 입양하기로 하자 유기견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면서 나도 입양하겠다는 문의가 쏟아지고 있는데요

    하지만 전문가들은 충동적인 입양은 자칫 또 다른 피해를 낳을 수 있다며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합니다.

    김영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기도 폐가에서 학대를 받다가 도살 직전에 구조된 토리입니다.

    잡종인 데다 외모도 투박해 새 주인을 찾지 못하다가 이번에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게 됐습니다.

    [박소연 / 동물권단체 케어 : 이효리 씨가 유기견 입양하면서 유기견 입양 붐이 일었거든요. 이번에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직접 유기견을 입양하면서 더 큰 붐이 일어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토리 소식이 전해지면서 관련 단체에는 유기견 입양을 묻는 문의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황동열 / 팅커벨 프로젝트 대표(유기동물 구호 단체) : 인터넷을 통해서 오기도 하고 전화로 오기도 하고 다양한 경로로 문의가 오는데요. 전반적으로 두 배 정도는 늘어난 것 같아요.]

    토리처럼 주인 잃은 개는 해마다 6만 마리에 달합니다.

    유기견이 법적으로 보호받을 수 있는 기간은 단 10일, 길어야 20일을 넘기지 못합니다.

    이곳 보호소만 해도 하루에 유기견 수십 마리가 들어옵니다.

    이곳에서 일정 기간 주인을 찾거나 입양되지 못한 유기견들은 결국 안락사당하게 됩니다.

    조금씩 줄고 있기는 하지만 여전히 한 해 만 마리가 넘는 유기견이 안락사 신세를 피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안락사를 막겠다고 사회적인 분위기에 이끌려 무작정 입양하는 건 또 다른 피해를 낳을 수 있습니다.

    실제 큰 고민 없이 유기견을 입양했다가 마음이 변해 다시 보호소로 데려오는 경우도 적지 않기 때문입니다.

    [배은진 / 한국동물구조관리협회 : 입양률이 무조건 올라가는 것보다는 아이들의 미래에 대해 생각하시면서 충동적인 게 아니라 끝까지 고민해보시고 입양 문의를 해주시면 좋겠어요.]

    전문가들은 입양을 결정하기 전에 시간을 가지고 자신의 상황과 여건 등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YTN 김영수[yskim24@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