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첫인상 오해받는 안면홍조...환자 20% 증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5-20 05:05
앵커

얼굴이나 목 부위의 피부가 갑자기 붉게 변하는 증상이 안면홍조입니다.

환자들은 첫인상에 자신이 없어 대인관계에 어려움을 겪기도 하는데, 최근 3년 사이 환자가 20%나 증가했습니다.

임상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41살 정종권 씨는 젊은 시절부터 가끔 코와 얼굴이 붉어지는 증상이 있었습니다.

흔히 있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별다른 치료를 하지 않았는데 최근 피부 관리를 위해 병원을 찾았다가 안면홍조 증상이 있다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정종권 / 안면홍조 환자 : 20대 때부터 증상이 나타났었는데 그때는 심하지 않아서 내버려 뒀다가 최근에 나이를 먹으니까 증상이 강하게 나타나더라고요. 선생님들도 치료가 필요하겠다고 권하셔서.]

안면홍조 환자는 지난 2013년 2천5백여 명에서 지난해 2천9백여 명으로 20% 정도 늘었습니다.

최근 3년간 병원을 찾은 환자를 봤더니 여성이 71%로 남성보다 훨씬 많았습니다.

나이별로 보면 40∼50대 환자가 전체의 절반을 차지해 비율이 가장 높았습니다.

계절별로는 봄에 환자가 가장 많았고 겨울과 가을, 여름의 순이었습니다.

안면홍조의 문제는 환자들이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비전문적인 민간요법에 의지하다가 병원을 늦게 찾는 데 있습니다.

특히 안면홍조는 얼굴에 증상이 나타나 자신감이 떨어지고 사회생활에도 문제가 될 수 있어 증상이 생기면 빨리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습니다.

[안효현 / 고대안암병원 피부과 교수 : 맵고 뜨거운 음식과 술, 혹은 약간의 운동만으로도 얼굴이 빨개지고 그것이 4∼5분 정도 지속한다고 하면 안면홍조의 증상이기 때문에 이 경우 피부과 전문의를 만나서.]

안면홍조를 관리하기 위해서는 평소 보습제와 자외선차단제를 꾸준히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YTN 임상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