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모로코 공주 남편 사칭 '금괴 사기' 고소...경찰 수사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모로코 공주의 남편이라고 주장하는 40대 남성이 수천만 원을 가로챘다는 고소를 접수해 수사에 나섰습니다.

    66살 A 씨는 지난해 3월 49살 이 모 씨가 모로코 왕실에서 관리하는 금 400kg을 판매하도록 도와주면 수수료 1억3천만 원을 주겠다고 속이고 4천여만 원을 챙겼다며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 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이 모로코 왕자라고 주장한 적이 없고, 금괴 구매자가 계약을 취소했기 때문에 수수료를 주지 않았을 뿐이라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지난해 이 씨를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지만, 다시 사건이 되돌아와 재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신지원 [jiwonsh@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