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좋은뉴스] "당신이 눈 뜰 때까지" 병상 지키는 아내의 사랑
    [좋은뉴스] "당신이 눈 뜰 때까지" 병상 지키는 아내의 사랑

    동영상시청 도움말

    오는 21일, 일요일은 '부부의 날'이죠.

    각박한 세상에서 '두 사람이 만나 하나가 된다'는 건 어떤 의미일까요?

    백혈병과 후두암, 그리고 의식불명 상태로 5년, 끈질긴 병마에 맞서 온몸으로 남편을 끌어안고 있는 아내의 사랑을 소개합니다.

    병상에 누운 남편에게 기대 함께 셀카를 찍어보는 아내.

    올해로 결혼 25년을 맞은 윤용환, 김지신 씨 부부입니다.

    젊은 시절, 직장 동료로 만난 두 사람.

    남편 윤 씨는 용감하게 사무실로 걸어들어와 모두가 보는 앞에서 첫 데이트 허락을 구했다고 하네요.

    마침내 가정을 이루어 딸 하나, 아들 하나와 함께 단란한 기쁨을 누리던 지난 2000년 남편 윤 씨가 백혈병 판정을 받았습니다.

    오래 살기 어려울 것이라는 의료진의 예상과 달리, 아내 김 씨는 씩씩하게 남편을 간호했고 2년 만에 완치 판정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10년 뒤, 다시 남편에게 후두암이 발병합니다.

    2012년 수술 이후 갑작스러운 호흡곤란을 일으킨 윤 씨는 그대로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일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아내는 지난 5년 동안 하루도 빠짐없이 중환자실을 지켰다고 합니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명절에도, 심지어 메르스 사태 때도 남편의 병실 앞을 지켰다고 하는데요.

    언젠가 남편이 눈을 뜨고 웃어주리라 믿는다는 김지신 씨, 세상 가장 위대한 힘은 사랑이라는 것을 말없이 증명하고 있습니다.

    나연수[ysna@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