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의사상자 지원 제도 곳곳 빈틈...의인 울리는 정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4-23 19:31
앵커

이른바 세월호 '파란 바지의 의인'으로 불렸던 김동수 씨가 트라우마로 생업을 잃고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진 바 있는데요.

김 씨는 뒤늦게 정부로부터 의상자로 인정받았지만 법에 규정된 지원은 각종 제약이 있어 사실상 별다른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다고 합니다.

김주영 기자가 의사상자 지원 제도의 한계를 살펴봤습니다.

기자

지난 2014년 4월 16일.

다급한 구조 요청과 함께 세월호가 침몰했습니다.

자기 목숨마저 위태로운 그 순간에 한 남성이 배 안으로 향했습니다.

세월호 참사 이후 ‘파란바지의 의인’이라고 불리고 있는 김동수 씨입니다.

김 씨는 끝까지 배에 남아 소방호스를 몸에 감고 20명이 넘는 사람의 목숨을 구했습니다.

[김동수 / 세월호 탑승자, 파란바지의 의인 : 내가 몇 사람을 구했나 이것이 중요한 게 아니고 어쨌든 구해내야 한다는 일념밖에 없었으니까무의식중에 계속 끌어올릴 수밖에 없었어요. 내가 몸이 아프다, 힘이 있다 (없다), 그런 (생각도) 없었고 우선은 살려야 된다는 것 밖에 없었어요.]

그로부터 3년이 지난 지금, 그는 아내 도움이 없이는 사소한 일상생활조차 어렵습니다.

[김동수 / 세월호 탑승자, 파란바지의 의인 : 지금도 마찬가지예요. 아침에 일어나면 정신과 약 먹고 자면 한 2~3시간 자고 깨어나고 만날 계속 되새김을 하는 거죠.]

참사 이후 극심한 육체적 고통과 정신적 트라우마를 겪고 있기 때문입니다.

혼자 살아나왔다는 죄책감이 매일 그를 괴롭힙니다.

[김동수 / 세월호 탑승자, 파란바지의 의인 : 침수될 때 그때 이삼백 명의 눈망울을 다 봤으니까. 사람을 다 봤는데 어떻게 그걸 잊어요.]

참사 1년 뒤, 정부가 김 씨를 의상자로 인정하고 1억 6백만 원의 보상금을 줬지만, 각종 치료를 받다보니 일찌감치 그 돈은 바닥이 났습니다.

더구나 화물차 기사로 생활하며 생계를 책임졌던 김 씨가 심신이 피폐해져 경제활동까지 못하면서 심각한 생활고까지 가정을 덮쳤습니다.

[김형숙 / 김동수 씨 아내 : 이 사람이 예전처럼 운전이라도 제대로 할 수 있고 일상생활을 제대로 할 수 있다면 (어찌해볼텐데)]

유공자나 순직자와 달리 연금 혜택이 아예 없기 때문입니다.

자녀 교육비나 취업을 지원하는 등 각종 혜택이 규정돼있는 의사상자법도 실제론 별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정작 필요할 때는 추가 조건이 붙어 제약을 받기 일쑤.

더구나 현장에서는 제도 자체를 모르는 경우가 다반사입니다.

[김형숙 / 김동수 씨 아내 : 자꾸 사람들마다 왜 죄책감을 갖느냐, 자랑스러워해라(고 말하는데) 아니, 자부심을 갖게 해줘야 자부심을 가질 거 아니에요. 가는데 마다 의상자증 내놓으면 ‘유공자도 아니고 뭐예요? 저희는 몰라요. 혜택 없어요.’ 거기다가 대고 전화하고 뭐해야 하고….]

그의 희생과 용기에 합당한 예우를 갖추겠다던 정부의 다짐이 무색합니다.

희생 뒤 상처는 온전히 그의 몫으로 남았고 여전히 고통은 끝나지 않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