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치마 입고 여고 화장실 들어간 20대 '덜미'
Posted : 2017-04-21 19:45
서울 은평경찰서는 여장을 한 채 여자고등학교 화장실에 들어간 혐의로 24살 남성, 장 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장 씨는 지난 3일 저녁 8시쯤 서울 구산동에 있는 여고 화장실에 치마를 입고 몰래 들어간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장 씨는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평소 여장을 해오다, 호기심 때문에 여고 화장실에 들어갔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범행 당시 장 씨가 화장실 변기에 올라가 옆 칸을 훔쳐보고 있었다는 학교 학생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여죄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차정윤 [jycha@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