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좋은뉴스] '갑을' 대신 '동행'..."경비원도 우리의 가족"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4-06 06:00
아파트 경비원들의 일방적 해고 문제가 사회적 논란이 되고 있는 요즘.

주민과 경비원들이 상생하는, 이른바 착한 아파트가 누리꾼들의 큰 박수를 받고 있습니다.

"경비원도 우리의 가족이다"

서울 성북구 상월곡동, 한 아파트의 문구입니다.

이곳 아파트 단지 절반은 경비원 위탁 계약서에 '갑과 을'이란 말 대신 동행이라는 표현을 넣었습니다.

상생의 노력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는데요.

아파트 주민들은 매달 500만 원씩 관리비를 줄여나갔습니다.

인건비 상승으로 인한 경비원들의 실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였죠.

덕분에 이 아파트 경비원 열일곱 명에겐 평균 7년 이상 한 직장에서 꾸준히 일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됐습니다.

고령의 경비원들과 입주민들이 만드는 상생의 문화가 널리 퍼졌으면 좋겠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