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좋은뉴스] 기부 위해 '111km' 정글 마라톤 도전
    [좋은뉴스] 기부 위해 '111km' 정글 마라톤 도전

    동영상시청 도움말

    정글 마라톤을 아십니까.

    일반 마라톤 코스보다 2.5배 더 긴 정글 길을 10kg이 넘는 가방을 매고 달리는 것인데요.

    한 대학생이 기부를 위해 이 코스에 도전장을 내밀었다고 합니다. 화면으로 확인해보시죠.

    추위가 기승을 부리던 지난해 12월, 대학생 김영록 씨는 30도가 넘는 무더운 날씨와 싸워야 했습니다.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일대에서 열린 정글 마라톤에 참가한 것인데요.

    몇 번이나 포기하고 싶었지만 캄보디아 아이들을 생각하면 달리기를 멈출 수 없었다고 합니다.

    지난해 1월 캄보디아로 봉사활동을 마치면서 아이들에게 꼭 다시 돌아온다는 약속을 했다고 하는데요.

    한 사업가의 도움으로 마라톤을 완주했을 경우, 1km당 만 원씩의 후원금을 전달할 기회를 잡은 것입니다.

    김 씨는 결국 사흘 밤낮을 달려 111km를 완주해냈고 111만 원의 후원금을 전달할 수 있었습니다.

    아이들과의 약속을 지켜낸 것이 기쁘다는 김영록 씨.

    묵묵히 고통을 견디며 땀을 흘린 그 마음이 잘 전달됐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