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3학년은 구하기 쉽고 맛도 좋다? 울산 모 식당 성희롱 논란
3학년은 구하기 쉽고 맛도 좋다? 울산 모 식당 성희롱 논란
Posted : 2017-03-21 15:15

'3학년은 구하기 쉽고 맛도 좋다?' 울산 모 가게에서 화장실에 부착한 것으로 알려진 게시물 내용이다. 여대생을 과일에 비유했다는 이 게시물은 과일 이름과 함께 그 이유까지 상세히 소개해 온라인상에서 논란에 휩싸였다.

3학년은 구하기 쉽고 맛도 좋다? 울산 모 식당 성희롱 논란

신입생인 1학년은 파인애플에 비유하고, '벗기기 어렵지만, 새콤달콤 부드럽다'고 노골적인 성적 비하 표현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

3학년은 구하기 쉽고 맛도 좋다? 울산 모 식당 성희롱 논란

이 게시물은 울산대학교 대나무숲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번졌다. 사진을 접한 이들의 대다수가 "불쾌하다"는 반응이다. 사진을 올린 사람도 "장난은 상대방도 재미있어야 장난이라고 하잖아요?"라며 불쾌감을 나타냈다.

3학년은 구하기 쉽고 맛도 좋다? 울산 모 식당 성희롱 논란

특히 2학년은 바나나, 3학년은 사과, 4학년은 토마토라는 비유와 설명이 여성을 성적으로 비하하는 의도가 담겨있기 때문에 비판의 목소리는 점차 높아지고 있다. "대체 이걸 보고 웃는 사람이 있긴 해요?" "저거 신고 못 하나요?" "저런 발상 자체가 더럽다"며 여성 혐오가 만연한 문화에 대해 비난하는 의견이 다수다.

3학년은 구하기 쉽고 맛도 좋다? 울산 모 식당 성희롱 논란

해당 논란에 대해 가게 대표인 박 모 씨는 YTN PLUS와의 인터뷰에서 "상처받으셨을 여성 분들께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게시물을 모두 폐기했다"고 밝혔다. 또 자필 사과문을 공개하며 "변명의 여지가 없다. 인식이 부족했던 것을 뼈저리게 후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게시물이 점차 확산되며 매장의 상호까지 공개되자, 가게 정상영업이 힘들어 폐업까지 생각하고 있다는 박 씨는 "사과하지 않았다는 잘못된 소문은 오해"라며 "매장을 방문하는 손님들께도 직접 사과 말씀을 드리고 있다"고 해명했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사진 출처 = 울산대학교 대나무숲]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