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오후 조사 재개...검찰 브리핑 예정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3-21 14:02
앵커

먼저 검찰 상황부터 듣겠습니다.

김승환 기자가 취재하고 있습니다.

지금 점심식사 하느라 중간에 멈춰섰다고 들었었는데 지금은 오후 조사가 시작되었습니까?

기자

오후 10분부터 오전과 같은 10층 1001호에서 한웅재 형사 8부장 조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12시 5분쯤 조사를 마친 뒤 1시간가량 점심식사를 했는데 경호실에서 도시락을 준비했습니다.

이 도시락에는 김밥과 초밥 그리고 샌드위치가 조금씩 들어 있었는데 이 도시락을 모두 먹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001호에는 편의시설이 따로 없어서 바깥에 침대와 소파 등 따로 마련된 상태인데 휴식을 취하면서 이곳에서 점심을 먹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통상적으로 피의자에게는 녹화나 녹음 여부에 대해서 동의를 구하지 않지만 박 전 대통령 측에게 검찰이 이에 동의하는지 물어봤고 박 전 대통령이 동의는 하지 않아서 현재 조사 내용에 대해서 녹음과 녹화는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태입니다.

앵커

한웅재 부장검사가 먼저 조사를 시작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지금도 한웅재 부장검사가 계속 조사하고 있는 겁니까?

기자

한웅재 검사는 오전에 이어서 오후에도 계속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특수본 시작 전부터미르와 K스포츠재단의 출연금을 둘러싼 고발 사건부터 한 검사가 담당을 했었는데요.

이 부분에 대해서 현재 중점적인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재단의 출연금을 두고서 직권남용으로 봤지만 특검은 대기업들에 대해서 일단 삼성그룹에 대해서 뇌물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검찰은 뇌물죄냐 직권남용이냐의 문제는 박 전 대통령의 조사 결과를 보고 확정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특검이 삼성그룹 수사에만 집중했다면 검찰은 SK와 롯데그룹의 뇌물 의혹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를 해 왔는데요.

최태원 회장이 지난 일요일에 직접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고 면세점 특혜와 관련해서 장선욱 롯데면세점 사장이 조사를 받기도 했습니다.

삼성그룹 이외의 뇌물 의혹에 대해서도 박 전 대통령에게 함께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