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 前 대통령 자택 앞 지지자 집결 긴장 고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3-21 08:02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이 이제 두 시간도 채 남지 않았습니다.

자택 앞은 이른 새벽부터 지지자들이 몰려들면서 긴장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현장 연결합니다. 신지원 기자!

현장 분위기 전해주시죠?

기자

지금 자택 앞에는 박 전 대통령의 모습을 보기 위해 새벽부터 몰린 지지자들과 취재진으로 붐비고 있습니다.

일부 지지자들은 고함을 지르거나, 자택 입구에서 길을 가로막고 드러눕기도 했습니다.

한쪽에서 박 전 대통령의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오면서 한때 지지자들과 마찰을 빚기도 했습니다.

경찰도 평소보다 많은 인력을 투입해 새벽부터 철제 펜스를 설치하는 등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오전 9시쯤 자택을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12일 청와대에서 퇴거한 이후 9일 만인데요.

박 전 대통령이 잠깐이나마 지지자들을 직접 만날지, 아니면 차에서 내리지 않고 바로 검찰로 이동하게 될지도 관심입니다.

박 전 대통령은 그동안 검찰 소환조사를 앞두고 한 번도 바깥출입을 하지 않았습니다.

머리 손질을 담당하는 정송주 원장과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 등 일부 관계자들만 자택을 드나드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어제는 박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을 때 입회하게 될 유영하 변호사와 정장현 변호사가 자택에 6시간 동안 머물렀습니다.

검찰 소환에 대비해 예상 질문과 답변을 최종 정리하고 예행연습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박 前 대통령 자택에서 YTN 신지원[jiwons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