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주말 동안 삼성동 다녀간 '세월호 키맨'들
    주말 동안 삼성동 다녀간 '세월호 키맨'들

    동영상시청 도움말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소환을 앞둔 마지막 주말.

    삼성동 자택에는 세월호 7시간 의혹의 '키'를 쥔 주요 인물들이 잇따라 방문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올림머리를 담당하는 정송주, 정매주 자매.

    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를 나온 당일을 제외하고 매일 아침 들르고 있는데요 이번 주말과 휴일에도 역시 삼성동에 갔습니다.

    주말, 휴일에도 화장과 올림머리를 하는 걸까요?

    그런데 자택을 찾는 정 자매의 손에는 미용 도구가 든 가방이 없었습니다.

    단순히 미용 목적만은 아닐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세월호 당일 박 전 대통령의 행적을 알고 있는 만큼, 검찰 조사에 대응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입니다.

    관저 경호를 담당했던 구순성 경호관도 지난 주말 오후 한 시쯤 박 전 대통령 자택을 방문해 어제 아침 7시 10분까지 무려 18시간 동안이나 자택에 머물렀습니다.

    왼손에 녹색 가방 하나를 들고 들어간 구순성 경호관, 나올 때는 양손에 가방을 한 개씩 들고 나왔습니다.

    가방은 무엇인지, 왜 왔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일절 답을 안 했습니다.

    구 경호관은 지난 국정조사 7차 청문회에 동행명령장을 받고 뒤늦게 출석했었죠.

    '세월호 7시간' 논란을 풀어줄 핵심인물로 추정됐지만 청문회 때 모르쇠로 일관했습니다.

    [안민석 / 민주당 의원 : 세월호 참사 4월 16일 그날 어디에서 뭐하셨습니까?]

    [구순성 / 대통령 경호실 행정관 : 전날 야간 당직을 했기 때문에 집에 가서 쉬었습니다.]

    [안민석 / 민주당 의원 : 세월호 참사를 언제 알았습니까?]

    [구순성 / 대통령 경호실 행정관 : 16일날 저녁때 알았습니다.]

    주말 저녁에는 윤전추 행정관이 자택에 나타났고, 어제는 이영선 행정관이 잇따라 방문했습니다.

    마찬가지로 세월호 당일 박 전 대통령의 구체적 행적을 알 만한 핵심 보좌진들입니다.

    이런 가운데 박 전 대통령을 변호하는 유영하 변호사는 어제는 방문 안 했지만 그제 토요일에 8시간 넘게 자택에 머물다 돌아갔습니다.

    전날 6시간보다 2시간 늘어났고, 지난 15일 첫 방문 때 2시간보다 6시간 늘어났습니다.

    예상 질문들을 뽑아서 주말 동안 박 전 대통령과 연습한 것으로 보입니다.

    특검 조사 때도 완전히 밝혀지지 않았던 세월호 7시간.

    이번에 재조사 가능성이 큰 상태인데요, 핵심 인물들이 모여 이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