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티끌 모아 태산' 밥 한끼로 돌아오는 병뚜껑 기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3-08 05:54
어려운 이웃들에게 티끌을 모아 태산을 선물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식당에서 버려지던 병뚜껑이 이웃들을 위한 따뜻한 밥 한 끼로 되돌아왔는데요.

화면으로 확인해보시죠.

서울 성동구 사근동 주민센터 앞.

지역상인들과 주류업체, 지역주민들이 함께 모은 병뚜껑이 한 가득입니다.

지난 2015년부터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 병뚜껑 기부사업을 진행했는데요.

주류업체의 병뚜껑을 모으면 해당 업체에서 500개당 쌀 10kg으로 교환해 주는 방식이었습니다.

첫해 모인 병뚜껑은 22만 개, 백미 3,500kg과 방한용품 100세트를 저소득층 250가구와 경로당 6곳에 지원한 바 있는데요.

올해는 300명 정도에 식사권과 생필품을 지원할 수 있는 병뚜껑 31만 개가 모인 상태입니다.

무심코 버려지던 병뚜껑에 대한 작은 관심에서 시작된 기부사업, 그 정성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잘 전달됐으면 좋겠네요.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