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하자 투성이' 새 아파트...입주 못해 분통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3-07 08:48
앵커

새로 지은 아파트에서 각종 하자 때문에 입주자와 건설사가 갈등을 빚는 경우가 있는데요.

수도권 동탄신도시에 대형 건설사가 지은 대형 아파트 단지에서도 각종 문제점이 드러나 많은 입주 예정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김학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1월 말 입주 예정이던 천3백 가구 규모의 아파트 단지입니다.

시설을 둘러 본 입주 예정자들의 눈에 들어온 건 누수 등 여러 가지 하자.

아파트 내부와 주차장의 누수는 물론 부실시공한 계단과 손잡이, 문 뒤틀림 등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

[정진희 / 입주 예정자 : 조경부터 시작해서 하나도 제대로 된 게 하나도 없어요, 블록 보세요, 다 깨지고 난리가 났죠. 지하주차장 가봐요, 위에서 물이 줄줄 새요. 그래도 입주하라고 말도 안 되고요.]

입주자들의 민원으로 누수 현상은 해결됐지만, 구조적인 문제는 그대로입니다.

지하 주차장의 일부 채광창이 건물 바로 앞에 있어 화재 등 비상시에 에어 매트를 깔 수 없고 1층 주민들도 불편해 보입니다.

일부 엘리베이터는 지하 주차장으로 연결이 안 돼 있고 배수구와 벽면에 붙여 만든 주차선, 부실한 계단 손잡이, 울퉁불퉁한 인도 블록 등도 보입니다.

일부 가구의 베란다 빨래 건조대는 사용 시 문을 여닫을 수도 없습니다.

[아파트 건설회사 관계자 : 누수 등의 문제는 밸브의 문제로 바로 시정 조치했고 조경 등 마무리 공사가 미진했던 부분들은 최선을 다해서 마무리 공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아파트 사용 승인이 늦어지면서 입주가 또다시 미뤄졌습니다.

[황지선 / 입주 예정자 : 지금 저희는 짐을 빼 왔어요. 짐을 빼서 당장 어디 살 곳이 없어요. 지금. 그런데도 정확한 공문 같은 것도 아무것도 없고요, 눈물밖에 안 나요 가만히 있으면.]

대규모 아파트 단지를 지으면서 단순한 하자는 적지 않게 나타날 수 있지만, 입주민들의 안전을 외면하거나 불편을 주지는 말아야 할 것입니다.

YTN 김학무[moo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