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방산비리' 잇단 무죄...지워지지 않는 낙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2-19 05:45
앵커

지난 2014년 11월부터 시작된 범정부적 방산비리 수사와 관련해, 최근 무죄 판결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들은 대부분 구속 기소돼 평균 5~6개월의 구치소 생활까지 했는데, 누명을 벗었지만 원상회복은 사실상 불가능하고 오히려 극심한 심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박조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우석하 씨는 인생의 황금기 25년을 조국에 바친 예비역 공군 대령입니다

뜻하지 않은 일이 닥친 건 2년 전.

[우석하 / 전 공군 대령 : 갑자기 월요일 아침 7시에 찾아와서 체포 영장을 들이밀면서 우리 집안 다 뒤져서 컴퓨터 이런 거 다 가져가고 불려가서 그날부터 못 나왔죠. 그게 시작이에요.]

퇴역한 뒤 입사한 방산 업체에서 무기 수리대금을 부풀린 사건이 터졌는데, 우 씨 등 예비역 군인 3명이 공범으로 체포된 겁니다.

구치소 생활도 이때부터 시작됐습니다.

[우석하 / 전 공군 대령 : 사회에서 입던 옷 다 벗기고 죄수복 주고 고무신 주고 순간부터 굉장히 모멸감을 느껴요. 그리고 밥 그릇 몇 개 주거든요.]

함께 구속된 다른 2명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천기광 / 전 공군 장성 : 1분도 못 잤어요. 며칠간. 한 달 만에 분노에 의해서 체중이 13kg가 빠졌었어요.]

이유는 같았습니다.

이들에겐 죄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수사와 재판에서 다른 누군가의 진술을 내세웠지만, 법원은 과장되거나 꾸며진 허위 증언이고, 이 외에는 증거가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1심 무죄 판결까지 죄도 없이 구치소에서 보낸 시간이 반 년. 3심 무죄 확정까지 2년이 걸렸습니다.

[우석하 / 전 공군 대령 : 회복이 안 되죠. 회복을 해 주겠어요? 그냥 당하는 사람만 당해라 이게 대한민국 법 아니에요.]

무고한 옥살이가 불러온 잇단 비극을 이 40대 남성 역시 잘 알고 있습니다.

방산비리 사건의 공범으로 몰려 체포된 것이 지난 2015년 4월.

당시 고3 수험생이던 큰 아들은 대학도 포기한 채 돈을 벌기 위해 호주로 떠났습니다.

[김성태 (가명) / 전직 해군 중령 : 세상 죄 없는 우리 아들들이 면회 와서도 항상 그랬어요. 아빠는 항상 자랑스러웠다고. 믿는다고. 큰 애랑 한 번씩 통화하면 그래요. 미안하다고, 아빠가 아빠로서 너한테 해 줘야될 때 그래서 가장 미안해요. 큰 애한테.]

한 전직 장교는 구치소 수감 기간, 아내가 충격을 이기지 못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해군의 수장이던 황기철 전 총장은 명예를 빼앗긴 채 끝내 조국을 등지고 살아갑니다.

그들 대부분은 관련된 기억을 언급하는 것조차 극도로 꺼려 하고 고통스러워하며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YTN 박조은[joeu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