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큰돈 벌려다"...전화금융사기 가담 20대 무더기 검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2-18 02:16
앵커

큰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중국으로 건너가 전화금융사기 조직에 가담했던 20대 청년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정작 중국에 도착해서는 사기 조직에게 여권을 빼앗기고 폭행과 협박에 시달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경국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원룸에 들이닥친 경찰이 남성을 체포합니다.

경찰에 붙잡힌 남성은 중국에서 활동하던 전화금융사기단의 조직원 가운데 한 명입니다.

경찰은 이 남성을 포함해 국내로 들어온 사기단 조직원 11명을 붙잡았습니다.

이들은 경찰과 검찰을 흉내 내며 지난 2013년부터 2년 동안 20여 명으로부터 4억 원을 받아 챙겼습니다.

[전화금융사기 피해자 : 경찰로 사칭해서 돈이 위험에 노출돼있으니 옮기라는 식이었어요. 내 계좌를 알고 있더라니까요.]

대부분 20대인 조직원들은 사기 금액의 많게는 20%까지 떼어 준다는 솔깃한 제안에 중국으로 건너가 전화금융사기 조직에 발을 들였습니다.

하지만 중국에 도착하자 조직 간부들은 일을 그만두지 못하도록 여권을 빼앗고 폭행과 협박을 일삼았습니다.

조직에서 나온 뒤 한국에 머무르던 피의자들은 결국 통신기록을 추적한 경찰에 덜미를 붙잡혔습니다.

[장선호 /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 팀장 : (조선족은) 어눌한 말투로 성공 확률이 낮아, 한국 사람들을 쉽게 속일 수 있는 국내인을 상담원으로….]

경찰은 사기 혐의로 26살 이 모 씨 등 9명을 구속하고, 25살 황 모 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로 넘겼습니다.

또 중국 공안에 수사 협조를 요청해 달아난 사기단 대표와 다른 조직원들을 쫓고 있습니다.

YTN 이경국[leekk0428@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