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특검 "안종범 수첩, 이재용 구속 핵심 증거"
    특검 "안종범 수첩, 이재용 구속 핵심 증거"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한 차례 기각됐던 이 부회장의 구속 영장이 발부된 데는 새로 발견된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수첩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또 삼성 합병뿐만 아니라 경영권 승계 전반을 살펴본 특검팀의 전략도 적중했습니다.

    신지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첫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후, 특검은 안종범 전 수석의 수첩 39권을 추가로 확보했습니다.

    안 전 수석이 폐기하라고 건넨 수첩을 담당 보좌관이 청와대에 보관해뒀다가 특검에 제출한 겁니다.

    결국, 이 수첩이 이 부회장의 운명을 뒤바꾼 스모킹 건, 즉 핵심 증거가 됐습니다.

    [이규철 / 특검 대변인 : (영장 발부 사유에도) 새로운 주장과 추가 해명자료가 보완됐다고 판단이 되어있는데, 안종범 전 수석의 수첩에 있던 내용이 상당히 중요한 자료였다는 것을….]

    여기에는 박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3차례 단독 면담 정황이 상세히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통령과 이 부회장 간의 이 3차례 면담에서 삼성의 경영권 승계 논의가 이뤄졌다는 게 특검의 판단입니다.

    뇌물죄의 대가성을 입증하는 과정에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과정을 주로 살펴봤던 첫 영장 때와 달리, 큰 그림을 그린 겁니다.

    [이규철 / 특검 대변인 : 삼성 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만 대가관계와 관련된 게 아니라, 삼성의 경영권 승계 과정과 관련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부회장의 신병을 확보한 특검은 이제 이 부회장을 재판에 넘기는 데 주력하기로 했습니다.

    20일 이내에 기소하면 되지만 1차 수사 종료일이 열흘 정도밖에 남지 않은 점을 감안해 이 부회장을 수시로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특검은 수사 기간 연장이 안 되면 수사종료일인 오는 28일에 즈음해 이 부회장을 기소하면서 최지성 부회장 등 다른 임원들의 사법처리 수위도 결정할 예정입니다.

    YTN 신지원[jiwonsh@ytn.co.kr]입니다.